image
'채용비리' 또 적발 금감원…대수술 불가피  국실장급 등 수십명 징계대상 올라 인사태풍 예고…'블라인드 채용' 논의

감사원 감사에서 불법 채용 등 각종 비리 의혹이 드러난 금융감독원은 이번 사태와 관련된 문제점을 시정하기 위해 강도 높은 내부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음주운전 대거 적발에 이어 부당주식거래에 채용비리까지 땅에 떨어질대로 떨어진 권위와 도덕성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불가피한 선택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번 기회에 강도 높은 예산 통제 및 조직 쇄신과 함께 고위직에 외부 인사 수혈 등 대대적인 물갈이가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높다. 감사원은 20일 금감원에 대한 기관운영감사를 실시해 채용비리와 부당 주식거래, 음주운전 등 직원들의 비리 결과를 발표했다. 감사원은 부당한 채용업무를 주도한 전 총무국장 등 4명에는 중징계를, 직원 2명에 대해서는 문책(경징계 이상)을 요구했다. 또 '자본시장법' 등을 위반한 직원에 대해 적정한 조치를 하고, 금융거래정보 제공에 동의하지 않은 직원 23명에 대해 자체적으로 점검하도록 통보했다. 이에 앞서 지난 5월에는 음주운전으로 기소된 사실을 신고하지 않은 12명을 금감원에 알렸다. 전날 결과를 통보받은 금감원은 감사원 결과 내용을 확인하며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었다. 금감원 고위 관계자는 "이번 감사 결과를 금감원 임직원 모두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대대적인 내부 개혁 없이는 금감원의 위상을 되찾을 수 없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이미 인사 조직문화 혁신 위원회를 가동 중으로 다음달까지 구체적인 쇄신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신임 최흥식 원장 지시로 부서별로 금감원 개혁을 위해 필요한 과제들을 모으고 있다. 특히 채용과정 전반을 점검해 중앙정부 수준의 공정성·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개선방안을 강구하겠다는 구상이다. 이와 관련 채용 절차에서 주관이 개입될 수 없도록 전면 블라인드 방식 도입, 서류전형 폐지, 외부 면접위원 참여 등을 논의 중이다. 최 원장은 첫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감독기구로서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내부 쇄신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며 "10월 말까지 최종 안을 수립해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인사 태풍도 불 것으로 예상된다. 최 원장이 지난 11일 취임하면서 부원장보 이상 금감원 임원 13명은 전원 사의를 표명한 상태다. 여기에 이번 감사 결과로 국실장급을 포함해 수십명은 징계 대상에 오를 것으로 관측된다. 변호사 채용 과정에서 전직 국회의원 아들에게 특혜를 준 혐의로 징역이 선고된 김수일 부원장의 사표는 수리됐다. 김 부원장을 제외한 금감원 임원 12명의 거취는 인사검증 등을 거쳐 정해진다. 금융권 관계자는 "새 정부의 첫 금감원장인 최 원장이 대대적인 조직 쇄신을 예고한 만큼 임원 인사폭은 클 가능성이 있다"며 "수석 부원장을 포함해 부원장 3명은 교체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고 부원장보들도 임기와 상관없이 인적 쇄신 차원에서 상당수가 교체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검증을 거쳐 다음 달께 임원 인사를 단행할 계획이다. kje1321@newsis.com

오늘의 TOP기사 전체보기

피플

"아시안투어는 스타 배출 등용문…
 한국인 멤버 늘어나길"

오늘의 MSI TOP5

09-20 16시 기준

오늘의 MSI  WORST5

09-20 16시 기준
  • 7매우좋음
  • 6좋음
  • 5약간좋음
  • 4보통
  • 3약간나쁨
  • 2나쁨
  • 1매우나쁨

실시간 주요지수

KOSPI 2412.20   3.85  
KOSDAQ 668.05   6.43  
국고채(5년) 1.989   0.002  
CD(91일) 1.380   0.000  
달러-원 1128.30   3.00  
정보제공 코스콤
2017.09.20 장마감 

날씨와 생활

오늘 아침부터 화창한 가을날씨…서울 최고 25도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