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포항 지진, 지열발전소가 촉발"  정부조사단 "고압의 물 주입 때 미확인 단층대 활성화돼 지진 본진 유발"

2017년 11월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리히터 규모 5.4)이 인근 지역발전소 때문이라고 정부연구단이 밝혔다. 대한지질학회는 2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정부조사연구단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정부조사연구단에 참여한 해외조사위원회도 같은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해외조사위는 "지열발전을 위해 주입한 고압의 물이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를 활성화해 포항 지진 본진을 촉발했다"고 분석했다. 해외조사위는 "지열발전 주입에 의해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가 활성화됐다"면서 "고압의 물 주입으로 이전에 알려지지 않았던 단층대가 활성화돼 본진을 촉발했다"고도 짚었다. 포항 지진은 2017년 11월15일 발생했다. 2016년 9월 경북 경주(규모 5.8)에 이어 한국 지진 중 두 번째로 강력했다. 그동안 포항 지진의 원인으로 '인근 지연발전소에 의해 유발됐다'는 의견과 '자연 발생했다'는 의견이 대립해왔다. 이에 산업통상자원부는 포항 지진과 지열발전의 상관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정부연구단을 작년 3월 구성했다. 지금까지 약 1년간 정밀조사를 진행해오고 있다. str8fwd@newsis.com

오늘의 TOP기사 전체보기
빅데이터MSI

오늘의 MSI TOP5

03-20 12시 기준

오늘의 MSI   WORST5

03-20 12시 기준
  • 7매우좋음
  • 6좋음
  • 5약간좋음
  • 4보통
  • 3약간나쁨
  • 2나쁨
  • 1매우나쁨

실시간 주요지수

KOSPI 2157.91   19.71  
KOSDAQ 744.00   4.91  
국고채(5년) 1.859   0.004  
CD(91일) 1.900   0.000  
달러-원 1130.10   0.50  
정보제공 코스콤
2019.03.20 12:01현재 

날씨와 생활

오전엔 미세먼지…낮부터 비소식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