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靑 상납금, 남재준 6억·이병기 8억·이병호 27억  [단독]안봉근·이재만 거쳐 朴에 전달…용처불명 30억은 명확한 진술 안해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수상하게 사용한 특수공작사업비 용처가 조금씩 실체를 드러내고 있다. 각 국정원장 별로 박근혜 전 대통령 때 청와대 측에 건네진 액수가 구체적으로 파악됐다. 18일 사정기관 등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 시절 국정원이 불법 사용한 특수공작사업비 규모는 모두 70억원에 달한다. 이 중 박 전 대통령에게 건네진 돈은 40여억원으로 파악됐다. 특수공작사업비는 특수활동비에 반영된 국정원 예산으로, 정확한 용도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특수활동비 중에서도 가장 은밀한 자금으로 전해진다. 예기치 못한 특수 상황이 발생해 국민 안전을 위해 긴급히 써야 하는 공작금 등 명목이어서 주로 국정원장이 공적 업무를 볼 때 사용하는 자금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은 이병호(77) 전 국정원장 시절 박 전 대통령에게 건네졌다. 이 전 원장은 2015년 3월~2017년 6월 사이 국정원에 근무했다. 이 전 원장 시절에는 지난해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지면서 잠시 중단됐던 시점을 제외하고 매달 1억원 정도가 청와대로 흘러간 것으로 파악됐다. 청와대의 비공식 여론조사 비용으로 사용된 5억원을 포함해 이 시기 국정원이 청와대에 보낸 돈은 모두 27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병기(70) 전 국정원장(2014년 7월~2015년 2월 재임) 시절에는 약 8억원 정도가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된 것으로 드러났다. 상납금이 매달 5000만원이던 남재준(73) 전 원장(2013년 3월~2014년 5월 재임) 시절엔 6억원 정도가 건네진 것으로 보인다. 해당 시기 국정원 특수공작사업비는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을 거쳐 안봉근·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에게 전달된 것으로 조사됐다. 5만원권 뭉치가 담긴 서류가방은 이들 '문고리 2인방' 손에 쥐어져 박 전 대통령에게 배달됐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국정원에서 사용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지만 흐름이 온전하게 확인되지 않은 특수공작사업비는 30억원 상당이다. 이 가운데 일부는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실로 흘러 들어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추명호 전 국정원 국익전략국장이 매달 500만씩을 신동철 전 비서관 등에게 전달했고, 해당 돈이 당시 조윤선·현기환 정무수석에게 건너갔다는 것이다. 조 전 수석과 현 전 수석이 수개월에 거쳐 받은 국정원 돈은 최소 5000만원 이상으로 파악되고 있다. 신 전 비서관 역시 매달 300만원 정도를 활동비 명목으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와 별개로 이병기 전 원장 시절 국정원 돈 1억원이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에게 흘러간 것으로 보고 있다. 최 의원은 당시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직에 있었다. 검찰은 나머지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 돈 중 일부가 정치권에 유입되거나 보수우익단체로 전달됐을 가능성도 거론된다. 국정원 일부 직원들이 이 돈을 개인적으로 착복했을 수도 있다. 전직 국정원장들은 30억원의 흐름에 대해 구체적인 진술을 내놓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kafka@newsis.com

오늘의 TOP기사 전체보기

김현호의 '넛지 인터뷰'

오늘의 MSI TOP5

11-17 16시 기준

오늘의 MSI  WORST5

11-17 16시 기준
  • 7매우좋음
  • 6좋음
  • 5약간좋음
  • 4보통
  • 3약간나쁨
  • 2나쁨
  • 1매우나쁨

실시간 주요지수

KOSPI 2533.99   0.80  
KOSDAQ 775.85   4.37  
국고채(5년) 2.384   0.014  
CD(91일) 1.450   0.010  
달러-원 1097.50   3.90  
정보제공 코스콤
2017.11.17 장마감 

날씨와 생활

매서운 강추위···강풍에 체감온도 '뚝'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