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北서 또 지진…기상청 "자연지진"·中 "폭발추정"  핵실험장 위치 함경북도 길주군서 발생…美 "규모 3.5·진원 5km"

23일 오후 북한의 핵시설 인근에서 규모 3.4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인공 지진 여부를 놓고 한국과 중국의 초기 분석이 엇갈리고 있다. 중국지진대망(CENC)은 이날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인근의 깊이 0km 지점에서 규모 3.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또 폭발로 의한 인공 지진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우리 기상청은 그러나 길주군에서 규모 3.0의 지진이 발생하긴 했지만 자연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이 인공 지진 가능성을 제기한 것과 상반된 분석이다. AP통신 역시 익명의 한국 기상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번 지진이 인공적 폭발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점이 명확하다고 보도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의 지진 관측 프로그램에는 아직 북한에서의 지진 발생 여부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날 지진이 난 지점은 북한의 핵시설이 위치한 곳 근처다. 지난 3일에도 이 곳에서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는데 추후 6차 핵실험에 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ez@newsis.com

오늘의 TOP기사 전체보기

오늘의 MSI TOP5

09-22 16시 기준

오늘의 MSI  WORST5

09-22 16시 기준
  • 7매우좋음
  • 6좋음
  • 5약간좋음
  • 4보통
  • 3약간나쁨
  • 2나쁨
  • 1매우나쁨

실시간 주요지수

KOSPI 2388.71   17.79  
KOSDAQ 648.95   12.16  
국고채(5년) 1.973   0.006  
CD(91일) 1.380   0.000  
달러-원 1136.50   3.80  
정보제공 코스콤
2017.09.22 장마감 

날씨와 생활

내일 전국 대부분 맑지만 일교차 주의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