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기남부

'경기도 신청사' 광교신도시 이전 보류, 파문 확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0-04-27 11:02:12  |  수정 2017-01-11 11:44:48
【수원=뉴시스】윤상연 기자 = 김문수 경기지사의 '경기도 신청사' 수원 광교신도시 이전 계획 전면 보류 발언이 알려지면서 도 공무원 내부에서는 물론 도민들 사이에서 설왕설래하고 있다.

 특히 신청사 이전 계획 업무를 맡고 있는 건설본부, 광교사업본부 등은 김 지사의 발언 진위 여부 파악에 나서는 등 분주한 모습이다.

 27일 경기도에 따르면 김 지사가 전날 오후 7시 CBS라디오 시사자키에 출연 "최근 호화청사 논란이 있어, 광교신도시 신축청사 설계안을 다 보류시켰다"고 말했다.

 진행자는 김 지사에게 최근 심상정 진보신당 경기지사 예비후보가 "5000억 원에 달하는 호화청사 추진 실체를 도민에게 숨김없이 공개해야 한다"고 지적한 것에 대한 견해를 물었다.

 김 지사는 이에 대해 "이미 신청사 설계안을 가져온 것을 다 보류시켰고, 원래부터 (나는) 도청 이전을 반대해 왔다"고 답했다.

 그는 또 "신청사 이전 보류는 여러가지 법률적 문제가 따르기 때문에, 현재 법률적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의 이 같은 답변은 당초 올해 12월 공사에 착수, 2013년 6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해온 신청사 추진 계획에 일대 변화를 의미하는 것으로 파문이 예상되고 있다.

 특히 신청사 입지를 내세워 명품 광교신도시 이미지를 높여왔던 점에 비춰, 신청사 이전 보류는 큰 혼란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신청사 입지를 내세워 브랜드를 갖춘 대형 건설사들의 '빅브랜드'들이 대거 분양을 마친 상태다.

 이미 분양을 받은 청약자들은 신청사 입지가 보류되면, 도를 포함한 시행사들을 상대로 과대광고 등 법적소송을 제기할 우려가 있다.

 여기에 시행사와 시공사간 계약문제 등 복잡한 문제가 얽힐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신청사 이전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경기도건설본부 관계자는 "신청사를 이전하지 않는다는 말은 처음 듣는 말"이라며 "최근 재정여건이 어려워 현재 현상공모만 한 상태로 기본 및 실시설계를 하지 않아 정확한 착공이나 준공시기를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현재 신청사 이전과 관련한 법률검토 등도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경기도시공사 관계자도 "처음 듣는 이야기지만 김 지사의 발언은 최근 호화청사에 대한 부정적 시각을 완화하고, 도민들의 뜻에 따라 신청사 이전을 고민해 보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광교신도시 신청사는 토지 8만9028㎡, 연면적 9만8000㎡ 규모로 도민 친화성, 명품 건축, 역사문화 비전, 업무 효율성, 미래 대응성, 첨단 친환경성 등 6대 청사 건축 기본 방향에 따라 추진돼 왔다.

 한편 광교신도시는 명품신도시를 표방하며 3만1000세대의 공동주택을 분양하는 등 높은 관심을 모으고 있는 상황에서 김 지사의 신청사 이전 전면 보류 발언이 어떤 파문을 몰고올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syyoon111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