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원한관계 교회목사 집에 방화한 40대 전직 목사 검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0-09-07 08:38:34  |  수정 2017-01-11 12:26:32
【부산=뉴시스】강재순 기자 = 7일 오전4시40분께 동래구 안락동의 한 2층 주택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집주인과 방화범 등 2명이 부상하는 일이 발생했다.

 불이나자 119소방대가 긴급 출동해 화재발생 20여 분만인 오전 4시 58분께 화재를 진압했으며, 안방 장롱과 침대 등 집기류를 태워 소방서 추산 1500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은 집주인으로 모 교회목사인 A씨(40)와 원한 관계에 있던 전 목사 B씨(47)가 A씨의 2층집 침실방에 유리창을 깨고 침입해 라이터 연료 등을 뿌려 방화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이 과정에서 A씨가 양발과 양손, 안면부 등에 2도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현장에서 검거된 B씨는 눈에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마친 후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js01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