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민노당, 환경미화 위탁업체 '불법행위' 조사 촉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0-11-02 16:36:52  |  수정 2017-01-11 12:44:43
문성현 위원장 "당 내에 불법비리 진상조사단 구성"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김상우 기자 = 민주노동당 창원시위원회는 환경미화 민간위탁업체 불법행위에 대해 전면적인 조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창원시위원회 문성현 위원장과 김대하 사무국장, 여월태· 문순규 창원시의원은 2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일 밤 창원MBC에서 방영한 '대찬토크 말쌈'에서 일부지역 환경미화 위탁업체들의 불법행위가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어제 방송에서 위탁업체들의 불법쓰레기 봉투제작과 판매, 허위로 고용주의 친인척 명단을 지자체에 보고해 토요수당 착복, 계약서에서 금지하고 있는 시 직영구역 쓰레기 수거 후 현금 수령 등의 비리사실이 적발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하루 벌어 살아가는 좌판시장 상인들로부터 쓰레기를 수거하는 대가로 매일 돈을 수금해가는 모습은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덧붙혔다.

 이를 통해 "청소업체들의 비리 문제가 단순한 개인사업자의 도덕성 문제가 아니라 민간위탁제도의 근본적 맹점이 나타났다"고 비판했다.

 따라서 "창원시의회는 행정사무감사 특위를 구성해 해당 업체 뿐만 아니라 전체 위탁업체에 대한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문성현 위원장은 "민노당 내에 '환경미화 위탁업체 불법비리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이번 사건의 진상과 민간위탁제도의 문제점을 철저히 조사해 시민들에게 알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MBC는 1일 밤 '대찬토크 말쌈' 프로그램을 통해 환경미화 위탁업체 문제점에 대해 방영했다.

 w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