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조현오 "盧, 누구보다 서민 이해했던 대통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0-11-15 16:35:21  |  수정 2017-01-11 12:49:03
associate_pic
"차명계좌 발언은 다시 떠올리기 싫은 경험"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조현오 경찰청장은 15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누가 뭐래도 서민의 애환을 가장 잘 이해했던 사람, 소외받은 이들을 대변했던 대통령"이라고 고인을 기렸다.

 조 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노 전 대통령이 묘소 오물 훼손 사건과 관련해 언급하다 "차명계좌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사람으로서 이런 얘기할 자격이 있는지 의심스럽지만 그래도 공과를 한꺼번에 보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청장은 "(차명계좌 발언은) 두 번 다시 떠올리기 싫은 경험"이라며 "(지금은) 도저히 해서는 안되는 얘기를 한 것에 대해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죄했다.

 이어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주기 때 집에서 아내와 함께 뉴스를 보다가 권양숙 여사가 이희호 여사를 위로하는 모습을 봤다"며 "그 때 아내에게 '내가 참 몹쓸 짓 했다'라는 얘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동안 살면서 너무 원칙적이고 합리적인 것만 강조했었는데 (내가 곤란했을 때) 많은 사람들, 특히 노 전 대통령을 믿고 따르던 사람들 중에서도 나에게 도움을 준 사람이 있었다"며 "개인적으로 많은 것을 느끼고 배웠다"고 소회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여건만 된다면 (유족에게) 빨리 사과를 드리고 싶다"며 "지속적으로 이해를 구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노 전 대통령 묘소 오물 훼손 사건에 대해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노 전 대통령을 믿고 따르는 국민들에게도 우리가 치안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는 점을 생각하면 빨리 해결되는 것이 좋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