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상하이 스캔들' 현지 조사 13일부터 시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1-03-10 20:06:20  |  수정 2016-12-27 21:50:2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안호균 기자 = 정부가 13일부터 '상하이(上海) 스캔들'로 문제가 된 주 상하이 총영사관에 대한 방문 조사를 시작하기로 했다.

 정부 관계자는 11일 국무총리실, 외교통상부, 법무부 관계자 등 9명으로 구성된 합동조사단을 현지에 파견하기 위해 중국 정부에 비자를 신청했으며 13일부터 19일까지 현지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합조단은 다음 주 진행될 방문조사를 통해 김정기 전 총영사와 H 전 영사, P 전 영사, K 전 영사 등이 덩씨에게 정보를 유출한 정황을 확인하고 또 다른 관련자가 있는 지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합조단은 지난해 6월 MB 선대위 비상연락망을 직접 유출한 의혹을 받고 있는 김 전 총영사와 중국인 여성 덩신밍(33)씨가 어떤 관계였는지에 대한 확인 작업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 출신 H 전 영사가 비자 발급과 관련해서 덩씨에게 혜택을 주거나 금품을 수수했는지 여부도 전면 재조사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상하이 총영사관의 비자 발급실태와 보안유지 실태에 대해서도 강도높게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합조단장은 류충렬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이 맡게 된다. 총리실 직원 7명, 외교부 직원 1명, 법무부 직원 1명으로 구성된 합조단은 두개 팀으로 나뉘어 일주일간 조사를 진행하게 된다.

 정부는 이날 공문을 통해 중국 당국에 조사 협조를 요청했다. 하지만 덩씨의 범죄 혐의가 입증되지 않은데다 이번 사건에 대한 중국 내 여론이 좋지 않아 중국 당국의 협조를 얻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한편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실은 이날 서울 모처에서 덩씨가 김 전 총영사에게 직접 접촉해 정보를 빼낸 의혹에 대한 조사를 벌였다.

 김 전 총영사와 덩씨가 지난해 6월 함께 기념사진을 찍은 뒤 덩씨 소유로 보이는 같은 기종 카메라로 김 전 총영사의 자료가 촬영된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김 전 총영사는 누군가 자신의 관저에 침입해 연락처를 몰래 촬영해 갔으며 언론에 공개된 사진 파일 분석 자료는 날조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직복무관리관실 관계자는 오후 6시30분께까지 진행된 조사 결과와 관련, "김 전 총영사와 덩씨의 관계에 대한 의혹이 전혀 해소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까지의 조사 결과와 김 전 총영사의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이 많아 상하이 방문 조사를 마치고 돌아와 김 전 총영사에 대한 재조사를 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