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부산시 "도심 교통난 외곽순환도로 건설로 해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1-07-08 08:19:44  |  수정 2016-12-27 22:26:02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하경민 기자 = 시는 오는 11일 오후 3시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시장, 시의회 의장, 기초자치단체장과 기초의회 의장 및 학계, 시민단체, 교통모니터, 운수업체 대표, 일반시민 등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30 부산미래교통 종합대책' 시민 대토론회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발표될 '2030 부산미래교통 종합대책'은 부산의 도로망과 철도망, 항만 및 산업입지, 권역별 교통유발원인 등 교통관련 현안을 진단하고, 광역.순환도로망과 광역철도망 확충 및 도시철도 네트워크 구축 등을 통한 교통인프라 확충과 운영체계 개선, 신교통수단 개발, 버스.택시.화물차 주차정책 등의 미래 정책방향 등을 제시하고 있다. 사진은 2030 부산미래교통 종합대책에 따른 노선도. (사진=부산시 제공)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하경민 기자 = 부산시는 미래 도시발전에 걸맞는 교통인프라 확충과 운영체계 개선 및 신교통 수단 개발 등 다변화하는 교통여건을 반영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교통대책 마련했다.

 이에 시는 오는 11일 오후 3시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시장, 시의회 의장, 기초자치단체장과 기초의회 의장 및 학계, 시민단체, 교통모니터, 운수업체 대표, 일반시민 등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30 부산미래교통 종합대책' 시민 대토론회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토론회는 한국교통연구원 유정복 광역교통평가센터장의 주제발표에 이어 학계, 시의회, 시민단체, 부산발전연구원 등 각계 전문가들이 패널로 참가한 가운데 다양한 의견개진과 상호토론을 벌이고 권역별 시민대표와의 질의 응답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이번에 발표될 '2030 부산미래교통 종합대책'은 부산의 도로망과 철도망, 항만 및 산업입지, 권역별 교통유발원인 등 교통관련 현안을 진단하고, 광역·순환도로망과 광역철도망 확충 및 도시철도 네트워크 구축 등을 통한 교통인프라 확충과 운영체계 개선, 신교통수단 개발, 버스·택시·화물차 주차정책 등의 미래 정책방향 등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부산의 동서를 연결하는 교통축과 낙동강연결부분의 교통난 해소를 위해 도심외곽을 연결하는 링-형태의 외곽순환도로망이 2015년 완공되면 기존 도심의 출․퇴근 시간대 만성적인 정체현상은 해소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착공된 도시외곽 순환고속도로(기장-일광-부울고속도로-철마-노포-대저-진영-신항만 연결)는 4개 고속도로(남해-중앙-경부-부울)를 연결하면서 부산의 동서를 관통하고, 도심유입 교통량을 분산하게 될 광역도로망으로, 이미 건설 중인 항만배후도로(부산신항-을숙도대교-천마산터널-남항대교-영도-북항대교-광안대교)와 연결돼 완벽한 외곽순환도로망을 갖출 전망이다.

 또 도심을 관통하는 5개축 86.6㎞의 '대심도'가 구축(동서4, 남북1)되고, 센텀시티와 마린시티, 해운대관광리조트 개발 등으로 상습정체가 우려되는 해운대권을 비롯한 시역 내 84개 정체구간에 대한 도로관리체계 개선사업이 추진된다.

 도시철도는 이미 기본계획 수립 중인 사상~가덕선을 비롯한 13개 노선에 대해 순차적으로 추진되며, 바다를 나는 위그선(Wing in ground)과 해상버스 및 택시를 비롯한 첨단의 신교통수단 도입도 적극 추진된다.

 이 외에도 BRT(간선급행버스) 도입과 권역별 환승센터 구축 및 버스공영차고지 설치 확대, 대중교통전용지구 설치, 택시 다양화, U-Park 확대, 녹색기반 글로벌 물류 활성화 정책 등이 함께 추진된다.

 김효영 부산시 교통국장은 "부산이 남부경제권의 중추도시로서 동북아 해양수도로 도약하고 있는 시점에서, 이제 교통분야도 변화에 따른 시민이 체감하는 정책추진이 요청된다"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다양한 시민의견 수렴을 통한 최선의 미래 교통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