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부, 하절기 서민생활 안전대책 추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1-07-08 11:09:24  |  수정 2016-12-27 22:26:0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안호균 기자 = 정부가 자연 재해, 폭염, 감염병 등 여름철 위험요소에 대비해 '하절기 서민생활 안전대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동절기 서민대책의 경우 매년 추진돼 왔지만 여름철 위험에 대한 범부처적 종합대책이 수립되는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정부는 8일 오전 김황식 국무총리 주재로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제1차 서민생활대책점검회의를 열어 여름철 위해 요소에 대비해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요인별 맞춤형 대응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정부는 여름철 취약 계층인 독거노인들을 집중 보호하고, 노숙인·쪽방거주자들의 안전을 위해 현장대응반을 운영키로 했다.

 이와 함께 여름철 물놀이 안전대책, 피서지 바가지요금 근절 대책, 휴가철 교통안전 대책 등도 추진된다.

 한편 국토해양부는 이날 회의에서 2012년까지 쪽방, 비닐하우스 거주자 등 비주택 거주가구의 10%에 대해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내용의 '비주택 거주가구 주거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국토부는 택배기사에게 산재보험을 적용하고 택배차량에 대한 밤샘주차 허용구역을 확대하는 내용의 '택배기사 종사여건 개선대책 방안'도 함께 발표했다.  

 정부는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민생 과제를 발굴하고 국민 체감형 서민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매달 한번씩 김 총리 주재로 서민생활대책점검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 총리는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 "우리나라 재정 여건상 대규모 재정을 투입해 새 제도를 도입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다"며 "우리 형편에 맞는 서민생활 대책에 대해 고민하고 토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회의 직후 영등포 쪽방촌을 직접 찾아가 거주자들의 어려움을 듣고, 인근 무료진료시설인 요셉병원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