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너무 급해 대문 앞에 대변 본 30대 봉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1-08-29 20:28:26  |  수정 2016-12-27 22:39:55
【인천=뉴시스】함상환 기자 = 인천남부경찰서는 29일 집 대문 앞에 대변을 본 것에 항의하는 집주인에게 변을 묻힌 A(38)씨를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8일 오후 11시께 인천 남구 B(52)씨의 집 앞에서 대변을 보던 중 이를 따지는 B씨의 얼굴 등에 자신의 대변을 묻힌 혐의를 받고있다.

 A씨는 경찰에서 "너무 화장실이 급해 어쩔 수 없이 골목에 있는 B씨 집 앞에서 볼 일을 봤다"며" 미안한 마음에 손으로 대변을 치우는데도 B씨가 계속 항의해 화가나 이 같은 짓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hsh335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