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도로 한복판 갑자기 1m 구멍…통행차량 파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2-04-28 23:59:07  |  수정 2016-12-28 00:35:32
associate_pic
【군산=뉴시스】고석중 기자 = 28일 오후 6시40분께 전북 군산시 문화사거리에서 도로 한가운데에 1m가량의 구멍이 뚫려 군산시가 긴급복구에 나섰다.  k9900@newsis.com
【군산=뉴시스】고석중 기자 = 전북 군산시 문화사거리에서 도로 중앙에 1m가량의 구멍이 뚫리면서 자칫 대형인명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28일 오후 6시40분께 승객 2명을 태운 택시가 이지점을 지나는 순간 도로가 내려앉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이 사고로 택시가 크게 파손이 됐다. 이 구멍은 반경 1m, 깊이는 1.5m 가량으로 이를 지켜본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택시 운전사 고모씨는 "신호가 떨어져 앞차를 따라 이곳 지점을 통과할 때 갑자기 쿵하는 소리와 함께 무엇에 부딪치는 듯 '와당탕'하면서 차량이 크게 흔들려 정지를 하고 확인해보니 구멍이 뻥 뚫려있어 몹시 놀라고 당황했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군산=뉴시스】고석중 기자 = 28일 오후 6시40분께 전북 군산시 문화사거리에서 도로 한가운데에 1m가량의 구멍이 뚫려 군산시가 긴급복구에 나섰다.  k9900@newsis.com
 시 관계자는 "상수도에서 물이 새면서 지반이 약해진 것이 사고 원인으로 추측되나 정확한 원인은 관련 부서가 조사를 해봐야 알 것 같다"며 "대형사고로 이어지지 않아 다행"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사고발생 2시간이 지나서야 군산시청 관련부서가 투입돼 시민들의 원성이 쏟아졌다. 특히 부서간 떠넘기기 행정으로 안전관리에 안일하게 대처, 무책임한 행정이라는 비난도 이어졌다.

 k99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