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조경태 의원 "문재인 '친노 패권주의' 답 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2-06-29 15:37:53  |  수정 2016-12-28 00:53:32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구길용 기자 =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후보인 조경태(부산 사하을) 의원은 29일 "지금의 친노는 철저한 패권주의다"며 "그 핵심에 있는 문재인 상임고문은 패권주의 지적에 대해 즉각 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이날 오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가장 싫어 했던 정치행태가 바로 줄세우기 계파정치였는데 친노 패권주의의 핵심에는 문 고문이 있다"며 "지금의 친노 모습은 과거의 친노가 아니다, 패권주의를 타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전날 문 고문을 상대로 '대통령이 될 수 없는 5가지 이유'를 제시하며 직격탄을 날린데 이어 이 날도 대립각을 이어갔다.

 그는 "친노진영 가운데 부산 친노의 패권주의가 가장 심각하다"며 "심지어 (자신에게조차) 공천을 주지 않으려 했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국민들이 문 고문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며 "노무현의 그림자로만 인식하지 그의 정치철학이나 비전, 경쟁력 등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지 못한 채 이미지 정치에 익숙해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모든 대선주자들이 참여하는 원탁회의를 개최해 각자의 자질과 능력을 검증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조 의원은 '부산·경남 중심 대권구도 논란과 관련해 "손학규 상임고문이 영남필패론을 주장하는데 이 또한 지역주의의 하나다"며 "대권구도를 단순히 지역으로 구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그는 안철수 원장에 대해 "안 원장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가 높은 것은 기성정치에 대한 불신과 식상함이 반영된 것이다"며 "국민적 지지는 존중돼야 하고 민주통합당 경선 이후 구체적인 평가를 하겠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광주지역 발전방향과 관련해 "부산·광주를 특별자치시로 지정해 국가균형발전가 신성장동력을 확보할 것이다"며 신재생에너지산업의 메카, 정보가전·광융-복합·자동차 첨단 부품소재 산업 육성, KTX 호남선 조기완공 등을 제시했다.

 kykoo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