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가요

이랑, 과연 팔방미인…작사·작곡·녹음 '욘욘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2-08-26 16:52:25  |  수정 2016-12-28 01:09:2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가수 겸 영화감독, 일레스트레이터 이랑(李浪)이 첫 정규앨범 '욘욘슨'을 내놨다.

 타이틀곡 '잘 알지도 못하면서' 등 포크에 느슨하게 기반한 13곡을 실었다. 모두 이랑이 작사·작곡·녹음한 곡으로 지난 6년간의 작업물을 정리했다.

 '변해야 한다'와 '유도리' 등 이랑 단편영화의 유머가 오롯하게 옮겨졌다. "난 사실 멋내는게 좋아/ 아무도 모르게 은근히 슬쩍슬쩍/ 그런데 누가 멋냈느냐고 물어보면/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는 듯이 내가 왜 그러는지/ 어려서부터 울 언니가 나보다 훨 예뻤어"('잘 알지도 못하면서') 등 소박한 멜로디와 리듬에 얹혀진 능청스런 노랫말이 일품이다.

 매니지먼트사 루오바뮤직은 "이랑은 자기가 아는것에 대해서만 노래한다. 가사를 쓰면서 허세를 부리지도, 과장을 하지도 않는다"며 "말을 듣기 싫어하는 친구, 과거 바보같은 일들이 또렷이 기록돼 있는 일기, 졸업 후의 고민 등이 단면적으로 가사에 나타난다"고 소개했다. 

 맥북 한 대와 통기타 한 대, 컴퓨터 내장 마이크, 개러지밴드 등으로만 녹음했다.

 루오바뮤직은 "남들도 사용하는 고만고만한 여러 악기를 사용하는 것보다 그녀의 제한적 작업방식이 오히려 특이한 결과물을 내는데 주효했다"며 "이렇게 녹음된 데모를 들어본 인디의 몇몇 레이블들이 그녀에게 음반발매를 제안하기도 했다"고 알렸다.

 이랑은 9월2일 오후 7시30분 서울 창천동 재미공작소, 같은달 21일 홍대앞 클럽 살롱바다비에서 앨범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연다. 혼자서 작업한 앨범과 달리 일랑(유혜미·실로폰·코러스), 삼랑(조인철·드럼)과 함께 트리오로 무대에 오른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