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2보]박근혜, 전태일 유족 반발에 발길 돌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2-08-28 13:09:48  |  수정 2016-12-28 01:09:5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재훈 기자 =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28일 오전 서울 종로 전태일 다리를 방문, 헌화를 하려다 김정우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장으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jhseo@newsis.com
쌍용차노조·유족 반발에 재단방문 무산  박근혜 "산업화·민주화 세력 화합하는 나라 만들겠다"

【서울=뉴시스】김형섭 오제일 기자 = 28일 전태일 재단을 찾아 '과거와의 화해'를 시도하려던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의 계획이 무산됐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창신동 전태일 재단을 찾아 유족들을 만날 예정이었지만 유족들과 쌍용자동차 해고 노동자들의 반발에 부딪혀 발길을 돌려야 했다.

 전태일 열사의 유족들은 박 후보 방문에 앞서 성명을 통해 "너무 일방적인 통행이라서 맞이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방문 거부를 확언했다.

 유족을 대표한 전태일 열사의 동생 전태삼씨는 "이 나라에서 우선 시급한 것은 국민이 이해할 수 있도록 쌍용차 22명의 노동자들의 죽음이 있는 대한문 분향소 부터 방문하고 분향하는 것"이라며 "쌍용차 문제를 해결한 후에 오시는 것이 순서라고 생각된다"고 거부이유를 밝혔다.

 전씨는 그러면서 "대한문 앞에서 (쌍용차 노동자들이) 더 이상 죽으면 안 된다고 시민들이 안타까운 심정으로 호소하고 있다"며 "쌍용차 정리해고 문제를 하루 속히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30분께 전태일 재단에 도착했지만 쌍용차 노조원들과 재단 관계자들이 스크럼을 짜고 진입을 거부해 들어가지 못했다.

 당초 박 후보는 전태일 재단에서 열사의 분신자살 당시 옆에 있었던 김영문씨와 당시 청계피복노조위원장이었던 이승철씨, 최종인씨를 만날 계획이었지만 여의치 않자 대신 청계천 '전태일 다리'로 향했다.

 고인이 분신자살한 평화시장 인근에 위치한 전태일 다리는 전태일 열사의 어머니인 이소선 여사의 장례와 김근태 민주통합당 고문의 노제가 열렸던 곳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재훈 기자 =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28일 오전 서울 종로 전태일 다리를 방문, 헌화를 하려다 김정우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장으로부터 항의를 받고 돌아서며 전태열 열사가 분신한 장소를 살펴보고 있다.  jhseo@newsis.com
 박 후보는 전태일 다리에 위치한 고인의 흉상 앞에 꽃을 놓고 추모하려 했지만 이곳까지 따라 온 쌍용차 노조원들이 자리를 먼저 잡고 박 후보의 헌화를 방해했다.

 결국 박 후보는 평화시장 앞 전태일 열사를 기리는 동판으로 이동해 동행한 김준용 국민노동조합총연맹 전문위원과 몇 마디 나눈 뒤에 발길을 돌렸다.

 이 자리에서 김 전문위원은 "노동자가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고 이에 박 후보는 "꼭 그렇게 하겠다. 산업화와 민주화 세력이 화해·협력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전태일 열사의 동생이자 민주통합당 비례대표 1번으로 국회에 입성한 전순옥 의원은 이날 오전 박 후보의 전태일 재단 방문에 대해 "착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심경을 밝혔다.

 전 의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좋은 취지로 전태일 재단을 방문코자 하는 것이겠지만 이 나라 노동의 현실은 그렇게 쉽게 개선될 수 없을 만큼 문제투성이가 돼 버렸다"며 "과거 5·16쿠데타와 유신, 군사독재에서 지금의 정수장학회까지 과거에 대한 철저한 반성이 없다면 지금의 말과 행동은 진실을 의심받을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반면 새누리당 홍일표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박 후보의 방문은 보수와 진보로 분열된 우리 사회를 통합해 100% 대한민국을 구현하려는 국민통합의 각오가 깃들어 있었다"며 "그러나 이번 방문 무산을 통해 다시 한번 우리 사회에 가로놓인 큰 벽과 강을 실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이러한 큰 벽과 강을 앞으로도 계속 허물거나 메워서 국민통합을 위해 더 큰 노력을 하겠다"며 "전태일 열사의 동생분이 민주당 현직 의원이기 때문에 민주당도 좀더 열린 자세를 갖고 국민통합에 대한 노력에 동참해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ephites@newsis.com  kafk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