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문선명 총재, 통일교식 전문적 치료…청평으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2-08-30 22:19:13  |  수정 2016-12-28 01:10:5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 현대의술이 문선명(92) 통일교 총재 치료를 포기했다.

 통일교는 30일 "서울성모병원으로부터 문 총재의 입원기간이 길어지다 보니 합병증 증세가 나타나 더 이상 병세를 호전시킬 길이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가족과 통일교 대표들은 회의를 통해 통일교 성지인 청평의 청심국제병원으로 문 총재를 옮기기로 했다. 신도의 기도와 정성 속에서 전문적인 치료를 할 예정"이다.

 통일교는 이날 오후 석준호 한국협회장의 문서로 이 같은 내용을 통일교 신자들에게 공지했다.

 문 총재는 지난 14일 다양한 종교 행사 일정을 소화하던 중 감기와 폐렴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쓰러져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gogogir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