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종합]30대 옆 집 男, 10대 여중생 성폭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2-09-28 21:46:26  |  수정 2016-12-28 01:19:53
【인천=뉴시스】함상환 기자 = 10대 여중생 3명이있던 집에 흉기를 들고 들어가 금품을 요구하고 폭행한 뒤 위협해 성폭행한 옆집에 사는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부경찰서는 28일 모친이 일을 나간 사이 집에 어른이 없는 것을 알고 미리 준비한 흉기를 들고 침입해 여중생을 성폭행한 옆집에 사는 A(32·자영업자)씨를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6일 오전 4시20분께 인천 남구의 한 주택에 흉기를 들고 침입해 B(14·여)양을 흉기로 위협하고 돈을 요구하던 중 반항하자 얼굴 등을 수차례 폭행하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있다.

 또 A씨는 B양을 성폭행한 뒤 달아나던 중 일을 마치고 집으로 귀가하던 B양의 어머니에게 발각되자 주먹으로 수차례 폭행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있다.

 A씨는 범행 후 집에서 100m 떨어진 주차된 차량 뒤에 숨어있던 중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몸싸움 끝에 검거됐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일을 위해 새벽 시간에 모친이 없다는 사실을 미리 알고 B양을 성폭하려고 마음 먹고 기회를 보던 중 이날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와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hsh335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