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출소 2개월 된 성폭행범 전자발찌 끊고 도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2-10-26 17:58:54  |  수정 2016-12-28 01:27:53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박광일 기자 = 대구 동부경찰서는 지난 23일 오후 9시32분께 대구 동구 신암동 큰고개오거리 부근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성범죄 전과자 김윤경(35)씨를 공개수배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대구 동부경찰서 제공)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박광일 기자 = 출소한 지 2개월 된 성범죄 전과자가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대구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밤 9시32분께 대구 동구 신암동 큰고개오거리 부근에서 성범죄 전과자 김윤경(35)씨가 전자발찌(위치추적 전자장치)를 끊고 도주했다.

 김씨는 특수강간 혐의로 징역 10년형을 선고받고 복역하던 중 지난 8월 출소했다. 대구지법 서부지원은 김씨에게 전자발찌 7년 부착을 명령했다.

 경찰은 김씨를 공개수배하는 한편 행방을 쫒고 있다.

 pgi021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