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종합]제천서 부동액 먹은 인부들 일부 의식불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2-11-29 11:59:45  |  수정 2016-12-28 01:37:42
associate_pic
【제천=뉴시스】이병찬 기자 = 29일 오전 10시12분께 충북 제천시 신월동 모 대학 기숙사 신축 공사장에서 인부 7명이 간식을 먹은 뒤 집단 구토 증세를 보여 제천 한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bclee@newsis.com
【제천=뉴시스】이병찬 기자 = 29일 오전 10시12분께 충북 제천시 신월동 모 대학 기숙사 신축 공사 현장에서 일하던 인부들이 오전 간식을 먹은 뒤 집단 구토 증세를 보여 경찰과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 공사장 인부 김모(47)씨 등 7명은 이날 오전 간식으로 막걸리와 라면, 커피 등을 함께 먹은 뒤 심한 구토 증세 보였다. 일부는 의식을 잃기도 했다.

 이들은 대학 앞 편의점에서 막걸리와 컵라면 등을 사와 현장에서 취사도구를 이용해 조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현장 주변 페트병에 있던 부동액을 물로 착각해 물과 함께 끓인 뒤 섭취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커피를 마신 인부들은 섭취한 부동액 양이 적어 상대적으로 상태가 양호하지만 라면과 함께 상당량의 부동액을 먹은 인부 3~4명은 의식 불명 상태다.

 경찰과 보건당국은 인부들이 섭취한 음식물을 수거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bc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