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국정원 女직원 진보사이트 글에 찬반표시 '200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01-03 14:53:36  |  수정 2016-12-28 06:49:0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성욱 기자 = 국가정보원 여직원의 불법선거운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해당 직원의 대선 관련 활동 단서를 포착했다.

 3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국정원 직원 김모(28·여)씨는 지난해 8월말부터 2개월여간 자신의 아이디 16개로 진보 성향의 한 사이트에서 대선 관련 글에 200여차례에 걸쳐 추천이나 반대 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지난해 12월17일부터 자체적으로 구글링 작업(인터넷 검색)을 통해 김씨가 특정 진보 성향의 사이트에서 집중적으로 활동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해당 사이트를 압수수색했다. 

 하지만 경찰은 김씨가 자신의 아이디와 닉네임으로 직접 대선 관련 댓글을 단 흔적은 발견하지 못했다. 또 이번에 밝혀진 활동내역이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되는지 여부도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김씨를 4일 오후 2시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재소환해 혐의 입증에 주력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의사를 표시한 게시글 내용이 대선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고 보기 힘든 경우도 있다"며 "이번에 소환해 전반적인 상황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12월15일 김씨를 1차 소환해 4시간 넘게 조사를 벌인 뒤 이튿날 김씨로부터 임의로 제출받은 컴퓨터 2대의 하드디스크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하지만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에 대한 비방·지지글을 게재한 사실은 발견하지 못했고 이후 경찰은 김씨의 40여개 인터넷 아이디(닉네임 20개 포함)를 확보해 자체적으로 구글링 작업을 벌여왔다.

 secre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