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협박·감금에 성폭행까지…서민울린 불법 대부업자 714명 검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05-28 12:00:33  |  수정 2016-12-28 07:31:31
【서울=뉴시스】안호균 기자 = A(44·여)씨는 지난해 9월 사채업자 B(54)씨에게 연이율 750%의 고금리로 127만원을 빌렸다가 끔찍한 일을 겪었다.

 A씨는 약 6개월간 일수 형태로 B씨에게 원금과 이자를 상환해 모두 150만원을 갚았지만 B씨는 원리금을 제대로 상환하지 않았다며 A씨를 부천의 한 여인숙에 감금했다.

 B씨는 이자 상환을 명목으로 A씨에게 성매매를 시켰다. 강제로 성매매에 동원된 A씨는 일주일 만에 여인숙을 탈출했지만 다시 B씨에게 붙잡혀 인천의 다방에 감금됐다.

 주부 C(40·여)씨는 지난해 11월 대부업자 D(49)씨에게 50만원을 빌렸다가 성폭행을 당했다.

 D씨는 약 6개월간 이자와 원금 150만원을 받아 챙기고도 돈을 제때 갚지 않는다며 C씨를 충남 천안시 자신의 사무실로 끌고갔다.

 D씨는 C씨를 폭행한 뒤 성폭행했고 그 뒤에도 남편에게 알리겠다고 지속적으로 협박해 3차례나 더 C씨를 성폭행했다.

 이처럼 터무니 없이 높은 이자율과 불법 채권 추심 행위로 서민들을 착취해 온 불법 대부업자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검거됐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3월25일부터 5월24일까지 불법대부업 특별단속을 벌여 714명의 불법 대부업자를 검거하고 이 중 10명을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검거된 범죄 유형은 무등록 대부업(48%), 이자율 제한 위반(22%), 불법 채권 추심 행위(10%), 불법 대출수수료 수취(5%) 등의 순이었다.

 피해자 수는 자영업자(54%)가 가장 많았고, 무직(19%), 회사원(17%), 가정주부(8%) 등이 뒤를 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고리사채, 불법채권추심 등은 대표적인 서민경제 침해 범죄"라며 "피해자에게 법률 상담 등을 통해 실질적인 피해회복이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