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참여연대, '박원순 제압' 국정원 문건 추가고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05-28 16:09:40  |  수정 2016-12-28 07:31:36
【서울=뉴시스】천정인 기자 = 참여연대가 시민고발인단 111명과 함께 국가정보원 정치개입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확대를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28일 오전 국정원이 '반값 등록금 차단',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관련 문건을 작성한 의혹과 관련해 원 전 원장 등 관련자 9명을 서울중앙지검에 추가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국정원이 정부에 비판적인 국민과 단체를 적으로 삼고 심리전을 벌여왔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국정원 전체가 정치공작을 벌여온 것이 드러난 만큼 관련자들을 엄정히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모집한 시민고발인단 111명의 명단을 고발장에 첨부, 검찰의 강력한 수사를 촉구하고 수사 범위를 확대할 것을 요구했다.

 참여연대 관계자는 "검찰의 수사결과를 포함한 국정원 정치개입 사건을 지켜보겠다는 의미로 국정원 콜센터 번호와 같은 111명의 시민 고발인단을 모집했다"며 "다만 절차적인 문제로 이들을 정식 고발인에 포함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민주통합당 진선미 의원은 지난 15일과 19일 '박 시장의 자질·도덕성 문제를 끝까지 추적해 실체를 규명해야 한다', '반값등록금 논란을 야당과 좌파 등을 상대로 한 심리전에 활용한다'는 내용의 문건을 각각 공개하며 국정원이 작성한 문건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한 바 있다.

 10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