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논란 많던 충북경제자유구역청 인선 '마무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06-08 12:41:26  |  수정 2016-12-28 07:34:50
 충주시·청원군 노조 '6명 수용안' 수용 여부 관심

【청주=뉴시스】연종영 기자 = 충주시·청원군 공무원 노조의 '정원 배분' 요구로 시끄러웠던 충북 경제자유구역청 인력배치 작업이 마무리 단계로 들어갔다.

 충북도는 7일 5급(사무관) 1명을 경자청 본청에 배정한 데 이어, 8일 6∼9급 직원 12명을 본청 기획총무부·개발사업부·투자유치부·충주지청 등에 배치했다.

 이로써 청장과 도가 충주시·청원군 몫으로 남겨둔 5∼7급 6명 등을 뺀 거의 모든 인력이 배치됐다.

 경자청장 공모전형 절차는 '정부협의'만 남았기 때문에 충주시·청원군 직원을 별도정원 등의 형태로 배치하면 경자청 인선은 사실상 마무리된다.

 도 관계자는 4일 "서류전형·면접 등 경자구역청장 후보자 전형절차를 마무리하고 다음 주 중 산업통상자원부에 내정자 '협의요청'을 할 계획"이라며 "늦어도 이달 셋째 주엔 정식 임명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원을 나눠 달라는 충주시·청원군 공무원노조의 요구를 받고 고민하던 도는 시·군별로 3명씩 총 6명을 시·군 자원으로 채우는 방안을 확정한 바 있다.

 충주시와 청원군에서 5급(사무관) 1명, 6급 1명, 7급 1명씩 총 6명을 받되 5∼6급은 '별도 정원'으로 하고 7급은 '전입' 형태로 수용하는 방식이다.

 도는 11일까지 도의 이런 방침에 대한 의견을 달라고 충주시·청원군에 요청했다.

 하지만 충주시 공무원노조는 '경자청 순증가 인원 25명 가운데 3분의 1인 8명을 별도 배정하라'고, 청원군 공무원노조는 '청장을 제외한 정원 46명 중 절반인 23명을 할애하라'고 각각 요구하고 있다.

 jy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