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만나주지 않는다'…20대 男 여친 집 앞서 분신자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06-16 22:28:14  |  수정 2016-12-28 07:37:06
【부산=뉴시스】하경민 기자 = 부산에서 20대 남성이 여자친구가 잘 만나주지 않는다며 여자친구 집 앞에 찾아가 분신자살을 했다.

 16일 오후 1시50분께 부산 수영구 주택가 골목에서 A(22)씨가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러 현장에서 숨졌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여자친구 B(27)씨가 최근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집 앞에 찾아가 B씨와 말다툼을 벌이다 미리 준비한 휘발류 8ℓ를 자신의 몸에 붓고 불을 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B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