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법원/검찰

박영선 "NLL포기 논란, 국정원·與 시나리오에 의한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06-17 22:44:26  |  수정 2016-12-28 07:37:2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권주훈 기자 =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법무부 업무 보고에서 황교만 장관이 의원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2013.06.17.   joo2821@newsis.com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17일 지난 대선 당시 제기된 2007년 남북정상회담 서해 북방한계선(NLL) 포기 발언 논란이 국가정보원과 새누리당이 짠 시나리오에 의한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이날 법사위 법무부 업무보고 마무리발언에서 "우리 당에 들어온 국정원으로부터의 제보에 따르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이것(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안 까는 척하면서 대신 검찰에게 까라면서 그 서류를 밀봉을 해서 갖다줬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또 "NLL 관련 발언도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어보면 그런 내용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런데 중간 중간 오해받을 부분만 축약해 만든 보고서를 누군가가 청와대에 전달했고 그것을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이 누군가의 지시에 의해 깠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정원과 원세훈 원장은 마치 국가의 이익을 생각하는 것처럼 하고는 그 축약본을 검찰에 밀봉해서 주는 게 다 국정원 시나리오에 있었다는 것"이라며 황교안 법무부장관에게 "이 부분도 수사해 달라"고 요구했다.

 박 의원은 또 "우리 당에 들어온 국정원발 제보에 의하면 원 전 원장과 그 당시 담당검사가 이것(대화록을)을 깔 것이냐 말 것이냐 문제를 놓고 직접 통화했다"고 주장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