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TV

백일섭·선우용여, 황혼이혼 소송…드라마 '더이상은못참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06-21 16:29:20  |  수정 2016-12-28 07:38:5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유상우 기자 = 배우 선우용여(68)와 백일섭(69)이 JTBC 일일극 ‘더 이상은 못 참아’(극본 서영명·연출 이민철)를 이끈다.

 ‘더 이상은 못 참아’는 ‘황혼이혼’이 중심 소재다. 가족들 간에 벌어지는 일들을 다룬다.

 선우용여는 평생을 남편에게 헌신하며 목욕탕 한 번 마음 놓고 못 가는 삶을 살아온 ‘복자’로 나온다.

 백일섭은 사사건건 아내 복자가 하는 일을 트집 잡고 온갖 자린고비 짓으로 아내를 옥죄는 ‘종갑’을 연기한다.

 70대에 이혼 소송까지 벌이며 출가한 자식들의 애간장을 태우는 부부다.

associate_pic
 제작진은 “가족이기에 따뜻하고, 가족이기에 미워하고 상처받는 현실을 잘 담아낼 것”이라며 “일상적인 홈드라마이면서도 치열한 심리극의 성격도 있다”고 전했다.

 ‘더 이상은 못 참아’는 캐스팅을 곧 마무리하고 이달 말 첫 촬영에 들어간다.

 swry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