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정원 대선개입 국정조사특위 위원장 '야당몫'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06-26 11:17:36  |  수정 2016-12-28 07:40:1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기태 기자 =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여야 6인 회동에서 여야 지도부들이 악수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상현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김기현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 장병완 민주당 정책위의장, 정성호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2013.06.26.  presskt@newsis.com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여야가 26일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위원장직을 야당 의원에게 맡긴다는 데 합의했다.

 최경환·전병헌 원내대표, 김기현·장병완 정책위의장, 윤상현·정성호 원내수석부대표 등 여야 원내지도부는 이날 오전 8시부터 국회 사랑재에서 만나 국정조사 요구서 세부사항 협의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합의했다.

 여야가 번갈아 특위 위원장을 맡는다는 국회 관례에 따라 야당이 이번 국정조사 특위를 맡게 됐다. 앞서 구성된 진주의료원 특위 위원장을 새누리당 정우택 위원장이 맡았기 때문이다.

 이 밖에 여야 원내지도부는 이날 중으로 양당 원내수석부대표간 협의를 거쳐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키로 했다. 국정조사 실시계획서는 다음달 2일 본회의에서 처리키로 합의했다.  

 아울러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합의했던 일자리 창출과 경제민주화 등 민생 관련법안을 6월 임시회에서 처리키로 했다. 양당 정책위의장은 여야간 의견 접근이 비교적 쉬운 법안들을 우선처리키로 뜻을 모았다.

 특히 그간 양당 원내대표가 처리키로 합의했던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FIU법), 가맹사업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 국회쇄신 관련법, 상설특검제 및 특별감찰관제의 도입과 대검 중수부 폐지, 법무부 주요 요직에 대한 검사 임용 제한, 검찰인사위원회 실질적 권한 부여, 비리검사 개업 제한 등 검찰개혁법 등이 처리가 예상되는 법안들이다.

 양당 원내대표가 특정법안을 챙기자고 한 경우는 이례적이라는 게 양당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다만 이 같은 합의한 법안을 공표하는 방식은 취하지 않을 방침이다. 양당 지도부가 특정법안을 처리키로 했다고 발표할 경우 해당 상임위원들이 권한을 침해당했다며 반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