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국정원 선거개입' 규탄 촛불집회 전국으로 확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06-29 00:46:43  |  수정 2016-12-28 07:41:0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성환 기자 = 국가정보원의 선거 개입을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서울을 비롯해 부산과 대구, 광주 등 전국적으로 열렸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한국진보연대 등 213개 시민사회단체 소속과 시민 3000여명(경찰 추산 1800명)은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촛불을 들고 국정원에 대한 철저한 국정조사와 책임자 처벌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국정원이 국민의 심리와 여론을 조작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국정원의 이번 행태에 맞서 국민들을 촛불을 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국정원에 대한 철저한 국정조사와 박근혜의 대통령의 사과, 책임자 처벌 등을 한 목소리로 주문했다.

 이날 촛불집회에서는 표창원 전 교수를 비롯한 진선미 민주당 의원, 박주민 변호사가 참여해 거리 강연회와 토크콘서트가 열렸다.

 반면 나라사랑지킴이연대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이날 촛불집회를 규탄하는 '맞불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촛불집회는 시민들의 자유발언과 공연으로 이어졌다. 국정원 선거개입 진상규명을 바라는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것으로 오후 10시50분께 마무리됐다. 경찰은 만약에 사태에 대비해 30개 중대 1800명의 경력을 배치했다.

 이날 촛불집회는 전국에서 이어졌다. 광주 동구 충장로에서 열린 촛불문화제에는 시민과 학생 200여명이 참석했고, 경남지역 60여개 시민사회단체는 창원시 정우상가 앞에서 국정원 규탄집회를 잇따라 열었다. 부산 서면, 대구 동성로, 대전역 서광장 등에서도 촛불집회가 개최됐다.

 sky032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