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연세대 총학, 국정원 선거개입 시국선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07-12 10:50:24  |  수정 2016-12-28 07:45:12
【서울=뉴시스】표주연 기자 = 연세대 총학생회도 국정원 선거개입 관련 시국선언에 동참했다.

 연세대 총학생회는 11일 오후 2시 교내 이한열 동상 앞에서 국가정보원의 정치개입관련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연세대 총학은 시국선언에서 "이한열 선배님의 정신을 다시금 생각하며 민주주의 훼손에 대한 위협과 우려 속에서 아무 목소리도 내지 않은 채 앉아만 있을 수는 없었다"며 "사건의 진실 규명과 관련자 처벌, 국정원 개혁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연세대 총학은 시국선언에 대한 의견수렴을 위해 온라인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학생 785명 중 609명이 찬성의사를 보였다고 전했다.

 한편 건국대 총학생회는 '공정하고 성역없는 국정조사를 위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총학은 11일 성명을 통해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하는 국정원이 선거에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며 "국가안보 수호와 국익증진의 사명을 부여받은 국가 최고의 정보기관인 국정원이 민주주의를 명백히 훼손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총학은 이어 "정치권은 국정조사의 원만한 타협점을 찾아 국정원 사태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성역없는 수사를 통해 민주주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건국대 총학은 시국선언은 추후 국회의 국정조사 결과를 지켜본뒤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건국대 총학이 진행한 설문에서 오프라인은 327명 중 195명, 온라인설문조사의 경우 2978명 중 2028명(68.1%)의 학생이 성명서 발표에 찬성의사를 밝혔다.

 연세대와 건국대는 '비운동권'으로 분류되는 학생회이다.  

pyo000@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