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의료/복지/여성

삼성서울병원, 새로운 뇌종양 억제법 규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07-22 13:40:56  |  수정 2016-12-28 07:47:54
【서울=뉴시스】민숙영 기자 = 삼성서울병원 난치암연구사업단이 새로운 뇌종양 억제 방법을 규명했다.

 삼성서울병원은 난치암연구사업단 남도현 교수·김미숙 박사가 미국 클리블랜드클리닉 이정우 박사팀과 함께 발암 유전자인 'EZH2'를 조절할 경우 뇌종양 억제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뇌종양 발생과 관련된 EZH2 유전자의 기능을 규명하고 이 유전자 조절하는 방식으로 뇌종양 치료 가능성을 발굴해 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남도현 사업단장은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항암치료제 개발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암 분야 권위 학술지 '캔서 셀(Cancer Cell)'에 게재됐다.

 shuyi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