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한빛원전 2호기 안전조사 지연 '주민 반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09-24 10:16:53  |  수정 2016-12-28 08:05:49
【영광=뉴시스】맹대환 기자 = 부실정비 의혹이 제기된 한빛원전 2호기에 대한 안전성 조사가 지연되고 있어 전남 영광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한빛원전 민간환경·안전감시위원회는 24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한빛 2호기 안전성 확인을 위한 특별조사를 즉각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감시위원회는 "특별조사위원회가 지난 16일 첫 회의를 갖고 각 위원들의 개인 일정을 이유로 2차 회의를 10월15일로 정해 한달이나 지난 시점에 조사를 실시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별조사위원회는 첫 회의 당시 문제가 되고 있는 한빛원전 2호기의 용접부위가 압력경계 지점이 아니어서 안전성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판단해 가동을 즉각 중단하지 않기로 했다.

 또 보수업체인 두산중공업과 의혹 제보자의 주장이 달라 추가로 경과보고를 받은 후 조사활동 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

 하지만 특별조사위원회 일부 위원은 지역 주민들의 정서를 감안해 가동만이라도 일단 중단하고 조사작업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감시위원회는 "주민들은 원전사고에 대한 불안감이 팽배해지고 있으며 특별조사위원회의 무성의한 태도에 불신감이 커지고 있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신속하게 특별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빛원전 2호기 증기발생기 수실 내부의 결함을 보수했던 두산중공업은 당초 사용 재질이었던 스테인레스 스틸 대신 승인받지 않은 인코넬600을 사용해 용접한 것으로 드러나 부실정비 논란이 일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 같은 문제가 내부 고발로 드러나자 일주일만에 가동 중단을 결정하고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했으나 가동 중단은 물론 조사 작업도 지연되고 있어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mh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