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인재근 "청소년 57% 피임 안해…성관계 청소년 25% 임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09-25 17:44:19  |  수정 2016-12-28 08:06:2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성 경험이 있는 청소년 중 절반 이상이 성관계 시 피임을 하지 않은 것으로 25일 확인됐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민주당 인재근 의원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2012년 전국청소년건강행태'를 분석한 결과 성 경험이 있는 청소년 중 남자 42.8%, 여자 41.1%만이 성관계 시 피임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임을 하지 않는 청소년이 많은 탓에 전체 성관계 경험자 중 임신 경험이 있는 청소년은 24.1% 수준으로 4명 중 1명 꼴로 임신을 하고 있었다.

 청소년의 성관계 시작연령은 평균 15.1세로 나타났다. 키스, 애무 등 성적인 접촉을 처음 경험한 연령은 평균 14세였다.

 성적인 접촉은 남자가 13.7세로 여자(14.4세)보다 빨랐지만 성관계 경험은 여자가 14.7세로 남자(15.2세)보다 더 빨랐다.  

 성관계 상대방은 이성친구가 60.2%로 다수를 차지했다. 20세 이상의 성인(14.1%), 선배(15%), 후배(10.7%) 등이 뒤를 이었다.

 금품이나 편의 제공 대가로 조건부 성관계를 가진 청소년은 21.7%였다. 조건부 성관계 경험은 남자(23.1%)가 여자(17.0)보다 많았고, 중학생(36.1%)이 고교생(17.9%)보다 많았다.

 인 의원은 "전국 일선 초중고 보건교사 배치율은 65.4%에 불과하다"며 "청소년의 성 문화가 급변해 성관계를 갖는 연령층이 낮아지고 그 수가 늘어나고 있지만 올바른 성 교육과 정보를 제공받을 기회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