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국감쟁점]野, '黃장관 삼성떡값 의혹' 총공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10-17 13:20:10  |  수정 2016-12-28 08:13:09
황 장관 "이미 제기된 의혹…혐의 없음 결론"

【서울=뉴시스】천정인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17일 이른바 '떡값 의혹'이 제기된 황교안 법무부장관에게 "스스로 감찰을 받으라"고 압박했다.

 민주당 서영교 의원은 이날 법무부에 대한 법사위 국감에서 황 장관이 1999년 삼성 측으로부터 상품권을 받았다는 이른바 '삼성 떡값' 의혹 보도와 관련해 "본인의 의혹에 대해서는 (감찰을) 더 세게 받아야 사회가 평등한 것 아니냐"며 종전의 채동욱 전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지시를 언급했다.

 '이미 특검에서 조사가 이뤄진 사안'이라며 황 장관이 의혹을 부인하자 서 의원은 "그렇지 않다는 의혹이 계속 제기되고 있다"며 "채 전 총장과 (상황이) 다른게 무엇인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같은 당 박지원 의원은 "최소한 검찰총자에게 적용된 잣대를 스스로에게 적용해 감찰을 받으면 오명을 씻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거들었다.

 같은 당 박범계 의원도 "특검으로 혐의없음이 밝혀졌다는 해명은 뜬금없는 해명이 아닌가"라며 "감찰을 받지 않을 만큼 의혹에 대한 해명이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춘석 의원도 "당시 특검은 유명무실했던 특검, 부실한 특검이라는 평가가 있어 황 장관의 해명에 동의할 수 없다"며 "국정원 사건 개입 의혹, 떡값 의혹 등 여러 논란이 있는 만큼 후임 검찰총장의 검찰권 확립을 위해서라도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어떤가"라고 강하게 압박했다.

 이에 대해 황 장관은 "(특검에 대한)평가는 여러가지가 있을 것 같다"며 에둘러 답변한 뒤 이 의원이 사퇴 의사를 거듭 묻자 "관직이라는 것은 언젠가는 떠나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특검 수사 발표에 혐의가 없어 내사종결했다는 사실이 명백하게 기록돼 있다"며 "감찰보다 더 강한 수사가 이뤄져 결론이 난 사안인 점을 감안해 달라"고 관련 의혹을 적극 부인했다.

 새누리당 의원들 역시 황 장관을 적극 옹호하고 나섰다.

  새누리당 이주영 의원은 "야당에서 삼성떡값 의혹으로 정치공세성 질의를 계속하고 있다"며 "채 전 총장 의혹에 대한 물타기"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김도읍 의원은 "국정감사가 아니라 마치 황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회 같다"며 "민주당은 황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회 당시 이같은 사실을 알고도 문제 삼지 않다가 이제서야 묻어둔 사실을 다시 꺼내는 이유는 무엇인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10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