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아베 망언에 한·일 의원 오찬도 취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11-15 14:54:30  |  수정 2016-12-28 08:22:2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한국 비하 발언으로 15일 일본에서 예정됐던 한일 의원들의 오찬이 취소되는 등 양국 정치권의 관계도 급랭하고 있다.

 아베 총리의 발언이 보도된 이날 일본 도쿄에서는 한일 양국 정치인과 기업인 모임인 한일협력위원회 창립 50주년 총회 행사가 열렸지만 우리측 의지로 예정됐던 오찬은 취소됐다. 

 이들은 총회에서 일본 의원들과 오찬을 가질 예정이었지만, 아베 총리가 '한국은 어리석은 국가'라고 발언했다는 일본 보수 주간지 '주간문춘'의 보도로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대표단으로는 새누리당 서병수(단장)·이학재·심윤조·강은희 의원, 민주당 노웅래·이용섭·박혜자 의원, 정진석 국회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총회에 참석한 강은희 의원은 "우리 대표단은 일본 의원들과 함께 오찬을 하려다가 (아베 총리 발언 문제로) 일정을 취소했다"며 "일본 의원단 측에 우리의 입장을 전달하고 반응을 기다리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강 의원은 다만 "아베 총리가 이날 행사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우리 대표단과도 만나면서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는데"라며 "일본 극우지의 보도가 나가고 국내 여론이 좋지 않게 돌아가니까 관계를 풀려고 온 우리 입장이 곤란해 졌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국회대표단은 또 성명서를 내고 "주간문춘의 기사는 한일관계 악화를 초래하는 것으로서 이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대표단은 "일본 정부가 기사 내용이 한일관계에 미치는 부정적인 파장을 충분히 인식해 사실 관계를 즉시 밝히고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