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김무성, '안녕들하십니까' 소자보 게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12-19 18:38:57  |  수정 2016-12-28 08:33:1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성완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이 19일 대선 1주년을 맞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 1층 엘레베이터 앞에 '안녕들하십니까'라는 제목의 소자보를 게시했다.(사진=김무성 의원실)
【서울=뉴시스】박성완 기자 = 지난 대선 당시 박근혜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을 지낸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이 19일 '안녕들하십니까'라는 제목의 소자보를 통해 대선 1주년 소회를 밝혔다.

 김 의원의 소자보는 사회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안녕들하십니까' 대자보 열풍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대선 1주년 기념식이 열린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 해당 소자보를 게시해 "박근혜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다시 한 번 힘을 모으고 함께 뜁시다"라고 밝혔다.

 그는 "1년 전 오늘을 생각하면 아직도 그 헌신과 열정에 눈물이 날 뿐입니다"라며 "우리 모두 잊지 말고 가슴 속에 평생 간직하십시다"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어 "동지 여러분, 박근혜정부가 잘 돼야 국민이 행복하고 대한민국의 미래가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대선 1주년 기념식에서도 "안녕들하십니까"라고 운을 뗀 뒤 "요즘 대자보가 유행한다고 해서 당사에 소자보를 붙였다"며 해당 게시물 내용을 소개했다.

 김 의원은 "충분한 스펙과 능력을 갖추고도 낙하산 소리를 듣기 싫다는 이유로 같이 뛰지 못한 친구들에게 죄송하다"며 "국민대통합이라는 거대 슬로건 아래 동참했던 주요 인사들이 배신감을 느끼지 않도록 당 대표가 청와대와 담판을 지어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대선 공신'임에도 현 정부에서 역할을 하지 못하는 이들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의 소자보는 행사 후 철거됐다.

 한편 민주당은 해당 게시물에 대해 "고통받는 국민들의 '안녕'과 친박(친박근혜)의 '안녕' 간 괴리감이 국민들에게 주는 불편함을 자각하고 대오각성을 할 것을 촉구한다"는 비판을 내놨다.

 민주당 김진욱 부대변인은 "국민들은 대자보를 통해 불안한 삶을 걱정하고 서로를 위로하고 있는데, 정작 국민들을 이 지경까지 몰고 간 새누리당은 미안함과 책임감도 없이 당원들 만의 '안녕' 밖에는 관심이 없다는 걸 극명하게 보이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db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