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안철수 "與, '정당공천 폐지' 공약 지켜야"…朴입장 표명도 요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1-19 14:02:15  |  수정 2016-12-28 12:09:4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동욱 기자 =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시·군·구 기초자치단체장·기초의원 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4.01.19.  fufus@newsis.com
"與 정당공천제 유지는 자기부정과 정치훼손"  정개특위 재구성 요구…창당계획 30일전 공개

【서울=뉴시스】추인영 박성완 기자 =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19일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를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기초선거 정당공천제와 관련해 ▲여당의 공약 무력화 시도 철회 ▲박근혜 대통령의 입장 표명 ▲국회 정치개혁특위(정개특위) 해산 및 재구성을 요구했다.

 그는 "집권당이 된 새누리당의 입장 번복은 스스로의 자기부정이고 정치의 훼손"이라며 "새누리당은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공약 무력화 시도를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에게 한 약속을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헌신짝처럼 버리는 행위는 전형적인 사익추구 정치"라며 "그 기저에는 국민을 깔보고 통치의 대상으로 보는 권위주의적인 낡은 잔재와 사고가 자리잡고 있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안 의원은 박 대통령을 향해 "박 대통령이 강조하는 약속과 신뢰의 정치와 지금 새누리당이 취하고 있는 입장과 태도는 같은 것이냐, 다른 것이냐"며 "자신의 공약이 무력화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박 대통령의 명확한 입장표명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개특위에 대해서도 "즉각 해산과 전면 재구성을 요구한다"며 "지금 정개특위는 국민을 위한 개혁이 아니라 기득권 정치세력의 이익만을 대변하려 하기에 국민 입장에서는 존재할 이유가 없다"고 새누리당과 민주당을 동시에 비판했다.

 이와 관련, "현재 정개특위에서 나오고 있는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본질과 맞지 않다. 기초공천 문제를 제외한 다른 분야의 논의들이 이뤄지고 여러 가지 이야기가 나오는 모습들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렇게 자신이 속한 당의 이익과 결부되는 쪽에만 계속 신경 쓴다면 존재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정당공천 폐지를 둘러싸고 일각에서 제기되는 문제점에 대해서는 "물론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문제는 폐지와 유지에 따른 각각의 장단점이 있다"며 "그러나 지방자치의 중앙정치 예속문제를 먼저 개혁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는 당리당략이나 선거의 유불리 문제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 국민에게 드린 약속은 지켜야한다는 정치의 기본에 관한 문제"라며 "낡은 정치행태를 보면서 새 정치의 의지를 더욱 굳게 다지게 된다. 집권 여당의 진정성 있는 성찰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새누리당의 위헌 주장에 대해 "저는 그렇게(위헌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위헌적 요소가 있는지 먼저 따져봐야 한다. 위헌적 요소가 없다면 당연히 (폐지)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대안으로 제시한 한시적 폐지안에 대해서는 "그것도 기본적으로 정당공천제 폐지에 대해서 합의가 된 이후에 논의해 볼 수 있는 문제"라며 "이번 주 내로 다시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올해 지방선거와 관련, "정말 정치에서 중요한 것은 국민과의 약속인데 국민과의 약속을 백주대낮에 어기고도 아무런 사과나 입장표명이나 그런 것들이 없는 상황, 그대로 좌시할 수 없다"며 "국민들께서도 이러한 부분을 판단해서 선거에서 심판하리라 본다"고 밝혔다.  

 그는 안철수 신당의 공천 여부에 대해 "창당 추진일정과 이번 제도는 무관하다"면서도 "공천 폐지가 저희에게 유리하다 불리하다 여러 말은 많지만 그것과 상관없이 일단 국민들과의 약속을 지키는 게 정치의 가장 기본"이라며 "공천 폐지 자체를 없던 일로 만들려는 이 시도 자체가 없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야권연대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공천 폐지에 대해 진정성을 갖고 계신다면 같은 생각을 가진 분들과 함께 이 부분을 국민들께 호소할 방법을 찾아볼 생각"이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편 안 의원은 신당 창당과 관련한 향후 계획에 대해 설날인 30일 이전에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iinyoung85@newsis.com  db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