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울산

비정규직노동자 지원센터 "생활임금제 도입 필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1-20 15:48:20  |  수정 2016-12-28 12:10:10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고은희 기자 = 20일 오후 울산 북구 오토밸리복지센터 내 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에서 김진영 시의원, 황보곤 동구의원, 공공기관?민간부문 근로자, 시민사회단체, 정당 관계인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자체 생활임금 도입을 위한 토론회'가 진행되고 있다. 2014.01.20. (사진=울산 북구 제공)  photo@newsis.com
【울산=뉴시스】고은희 기자 = 인간의 존엄성을 유지하며 교육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인 생활이 가능한 수준의 '생활임금제' 도입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북구 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는 20일 오후 오토밸리복지센터에서 김진영 시의원, 황보곤 동구의원, 공공기관 민간부문 근로자, 시민사회단체, 정당 관계인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자체 생활임금 도입을 위한 토론회'를 했다.

 이번 행사는 생활임금의 의미를 되짚어 보며 지자체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의 저임금 및 임금격차를 해소하려는 방안으로 생활임금제도 도입 필요성을 지역사회에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는 허민영 경성대학교 교수를 초빙해 '울산 북구 생활임금 도입을 위한 연구용역 결과'와 김태근 울산시민연대 대외협력실장이 '지자체 생활 임금 도입현황 및 울산지역 공공부문 도입 제언'을 발제했다. 이어 '지자체 생활임금 도입에 대한 정당들의 입장과 현실화 방안'에 대한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허민영 교수의 '울산 북구 생활임금 도입을 위한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2012년 3분기 기준으로 북구청에서 근무하는 기간제, 무기직, 위탁직 등 표본 근로자 292명을 조사해 생활임금의 기준을 산출한 결과 북구청의 생활임금 기준을 도시근로자 평균임금(306만1096원)의 50%로 잡으면 153만548원이다.

 2012년 울산 북구청의 총인건비 예산이 330억2386만원임을 비추어 볼 때 연간 총 7억3197만7260원이 추가 필요하며 총 인건비대비 약 2.2%를 차지한다.

 허민영 교수는 "울산시와 구․군청의 저임금근로자 활용이 구조적으로 고착화 되고 있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현재 인건비 총액의 2% 정도만 추가 부담하면 울산의 시, 구군에 직간접 고용된 저임금근로자에게 적정 금액의 생활임금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태근 실장은 "지방자치단체들이 고용하고 있는 비정규직들의 고용조건 개선을 위한 노력과 함께 처우개선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상반기에 울산시와 5개 구군의 비정규직 임금현황 모니터링을 통해 생활임금 도입을 공론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가 각 정당 및 공공기관의 향후 노동정책 수립에 생활임금 도입 공감대 확산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gog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