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민주, 이재균 설 특사설에 "꼼수사면" 비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2-04 14:56:56  |  수정 2016-12-28 12:14:2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기태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13회 국회(임시회) 4차 본회의가 열린 가운데 이재균 새누리당 의원이 본회의에 불참하고 있다. 이 의원은 국회의원 선거 준비 과정에서 자신의 선거사무장과 공모해 지역구민 등에게 선물을 제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사무장의 징역형 확정으로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presskt@newsis.com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민주당이 4일 새누리당 이재균 전 의원의 설 특별사면 논란과 관련, 꼼수를 쓰고 있다며 반발했다.  

 민주당 한정애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논평에서 "이 전 의원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로부터 큰 설 선물을 받았다'는 표현과 함께 본인이 설 특별사면에 포함됐다는 사실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한 대변인은 "법무부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지만 이 전 의원이 무슨 근거로 특사를 받았다고 공개적으로 밝히고 많은 이들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받았는지에 대한 의문은 가시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전 의원은 2012년 부산 영도에서 국회의원으로 당선됐지만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지난해 5월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의 형을 확정받아 의원직을 잃은 바 있다"며 "지방선거를 앞두고 판결문에 잉크도 마르지 않은 정치인을 포함시키며 꼼수 사면을 시도한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한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겨냥, "문제의 정치인을 구하려는 구태정치를 반복하다 정치 혁신을 바라는 국민들에게서 영원히 퇴출될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