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미주

'어벤저스2' 서울에서도 촬영, 크리스 에번스·스칼릿 조핸슨 내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2-19 09:53:24  |  수정 2016-12-28 12:19:0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탤런트 김수현. '어벤저스2'에 출연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 할리우드 제작사 마블 스튜디오가 18일(현지시간) 히어로물 '어벤저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The Avengers: Age of Ultron)을 서울에서 촬영한다고 밝혔다.

 마블 스튜디오 CEO인 이 영화의 프로듀서 케빈 페이지는 "한국은 첨단기술이 발달하고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우수한 건축물이 있어 '어벤저스2'를 찍기에 완벽한 장소다. 촬영을 허락해준 문화체육관광부에 감사한다. 이번 촬영이 한국의 영화산업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 "한국에는 마블스튜디오가 배급한 '아이언맨' 팬들이 상당히 많다"면서 "'어벤저스2'는 한국을 포함해 영국 런던, 남아공 요하네스버그, 이탈리아 등지에서 촬영한다"고 알렸다.

 '어벤저스2'는 2012년 개봉해 15억 달러의 흥행수익을 올린 '어벤저스'의 후속편으로 아이언맨, 헐크, 토르, 캡틴아메리카 등 히어로들이 모여 악과 싸우는 내용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영화 '어벤저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The Avengers: Age of Ultron)
 이번 촬영을 위해 '캡틴 아메리카' 크리스 에번스, '블랙 위도우' 스칼릿 조핸슨 등이 우리나라로 올 예정이다. 2015년 5월1일 미국 개봉을 목표로 촬영에 들어간다.

 gogogir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