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새누리, 전당대회 7월14일 개최…'상향식 공천' 도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2-20 15:11:38  |  수정 2016-12-28 12:19:38
 최고위, 당헌·당규 개정안 의결

【서울=뉴시스】이국현 기자 = 새누리당은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오는 7월14일 개최키로 결정했다. 또 6·4 지방선거부터 '상향식 공천'을 도입키로 했다. 

 새누리당 홍문종 사무총장은 20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7일 최고위에서 6· 4 지방선거와 7·30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사이인 '6월 말에서 7월 중순' 사이에 전당대회를 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현재 황우여 대표의 임기는 5월15일로 끝난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은 당헌·당규에 따라 5월 초에 전당대회를 실시해 신임 당 대표를 선출해야 한다.

 하지만 친박계를 중심으로 하는 주류는 8월 전당대회를 주장한 반면 비주류는 당을 정비해 지방선거와 재보선을 준비해야 한다는 논리를 내세워 5월 이전에 전당대회를 치러야 한다고 맞서왔다. 결국 계파 갈등이 거세지자 지도부는 절충안인 7월 중순으로 전당대회 개최 시기를 결정했다.

 홍 사무총장은 "지방선거는 선대위 체제에서 치르고, 지방선거 이후 전국위위원회를 소집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라며 "비대위 체제는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를 확정하고, 이후 선거인단 확정, 후보자 등록 등 일정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최고위는 기초·광역선거 뿐 아니라 국회의원 선거에도 '상향식 공천제'를 전면 도입하는 내용의 당헌·당규 개정안을 의결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는 백지화하는 대신 상향식 공천제를 도입한 셈이다.

 당헌·당규 개정안은 오는 25일 2차 상임전국위원회 의결을 거쳐 확정된다. 이후 새누리당은 6·4 지방선거부터 상향식 공천제를 통해 후보를 결정할 예정이다.
 
 상향식 공천제에 따르면 각종 선거에서 2명 이상의 후보가 공천을 신청할 경우 일반당원(50%)과 일반 국민(50%)이 참여한 선거인단 경선을 거쳐야 한다. 아울러 전략 공천을 사실상 없애고, 장애인과 여성 등에 대한 '우선공천' 방식을 개정안에 포함해 사회적 약자의 정치 진출을 배려했다.

 이밖에 기존 공천심사위원회의 명칭을 '공천관리위원회'로 전환하고 권한은 축소했다. 공천관리위원회는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의 참여를 3분의1로 제한해 구성하고, 나머지는 외부 인사로 채운다는 방침이다.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에게는 선거에서 '엄정 중립 준수' 의무를 부과했다.

 lg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