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청주서 40대 성범죄자 전자발찌 끊고 도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2-20 18:54:03  |  수정 2016-12-28 12:19:47
【청주=뉴시스】엄기찬 기자 = 보호관찰을 받던 40대 성범죄자가 충북 청주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30분께 박모(42)씨가 청주시 흥덕구 미평동의 한 하천 주변에서 자신의 발에 부착된 전자발찌를 끊고 잠적했다.

 경찰과 경기도 성남보호관찰소·청주보호관찰소는 박씨를 추적하고 있다.

 박씨는 10여 년 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을 위반한 죄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 후 출소했으나 '전자발찌 착용 소급적용' 대상자로 분류돼 보호관찰을 받아왔다.

 경찰 관계자는 "재범이 우려되는만큼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dotor011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