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안철수, 기초선거 무공천…"약속 못지키면 새정치 명분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2-24 10:28:25  |  수정 2016-12-28 12:20:3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24일 지난 대선에서 약속한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를 이행키로 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의 근본인 '약속과 신뢰'를 지키기 위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에 대한 정당공천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지난 대선에서 저를 포함한 세 명의 후보와 새누리당과 민주당은 기초단체 정당공천 폐지를 국민 앞에 약속한 바 있다"며 "그것이 국민의 뜻이라고 생각했다. 지금 여당은 그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던지고 공약이행 대신 상향식 공천이라는 동문서답을 내놓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대선공약조차 지키지 않았는데 중앙당이나 지역구의원의 영향력 없이 정말 진정한 상향공천을 이룬다는 약속은 지킬 것이라고 보십니까"라며 "대체 이번 지방선거에서 약속을 지키지 못할 어떤 다른 상황이 발생했습니까. 더 이상 이런 정치가 계속되어서는 안된다"고 비난했다.

 이어 "지금 여당은 결과적으로 국민들의 정치불신을 유도하고 있는 셈이다. '원래 정치는 저렇다'는 인식은 필연적으로 정치불신을 초래하고 결과적으로 민주주의를 후퇴하게 만든다"며 "어떤 잘못을 해도 결국은 선택 받을 것이라는 오만이 깔려있다. 정치가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다. 국민들은 분노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성정당도 아닌 저희가 또 만약의 경우 저희만 기초단체 공천을 포기한다면 가뜩이나 힘이 미약한 저희들로서는 큰 정치적 손실이 될 공산이 크다"며 "특히 기초단체장과 의원선거가 광역단체장 선거에 미치는 효과나 이어질 국회의원 선거에 미칠 영향력까지 감안한다면 저희로서는 커다란 희생을 각오해야 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저희가 국민에게 한 약속을 지키지 못한다면 저희들은 새정치를 할 명분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국민들의 뜻을 받들고 원칙을 지키는 정치세력도 있다는 것을 기억해달라. 저희들에게 힘을 보태주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