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아시아/대양주

日 관방장관, "고노 담화 수정 계획 없어…재검토는 계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3-11 07:36:06  |  수정 2016-12-28 12:25:22
【도쿄=AP/뉴시스】김재영 기자 = 일본 정부는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 동원을 인정한 1993년 고노 담화를 수정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20년 전부터 시작된 이 담화가 기반하고 있는 것에 대한 재검토는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은 역사를 재조사하고 위안부 여성들의 인터뷰 정확성을 확인하기 위한 팀을 구성해 이웃 국가들로부터 강력한 비난에 직면했다.

 역사학자들은 수만 명의 여성들이 태평양 전쟁 전과 전쟁 중에 성 노예로 일했다고 말하고 있다.

 일본 국수주의자들은 오래 전부터 전시 유곽에 있던 이 여성들은 강제 동원된 성 노예가 아니라 자발적인 매춘부라고 주장해 왔다.

 스가 요시히데(管義偉) 관방장관은 10일 역사에 대한 재조사는 계속되지만 정부는 공식적인 사과를 바꿀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k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