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아시아/대양주

아베, '고노담화 수정 생각 없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3-14 18:23:01  |  수정 2016-12-28 12:26:52
associate_pic
【다보스=AP/뉴시스】22일(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스위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그는 이날 연설에서야스쿠니 참배 양해를 호소하고, 중국에 투명한 군비 공개를 촉구했다. 2014.01.23
【도쿄=신화/뉴시스】문예성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가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 동원을 인정한 고노(河野) 담화를 수정할 생각이 없음을 밝혔다. 고노 담화 수정 의지를 공개적으로 부인한 것은 총리 취임 이후 처음이다.  

 14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일본 교도통신을 인용해 아베 총리는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아베 내각은 앞선 정부들의 역사 인식을 계승한다"며 "이미 발표된 담화의 내용을 수정할 의도가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날 아베 총리가 언급한 담화는 고노 담화를 비롯해 종전 50주년과 60주년을 기념해 발표된 무라야마(村山) 담화와 고이즈미(小泉) 담화다.

 그 중 1993년 8월 발표된 고노 담화는 당시 관방장관이었던 고노 요헤이(河野洋平)가 작성한 것으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조사 결과에 따라 20만~40만명의 여성을 군 위안부로 강제 동원한 사실을 인정하고 사죄한 것이다.

 그러나 이날 같은 회의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정부의 기본 입장은 고노 담화를 계승한다는 것"이라고 밝혔지만 한·일 정부 사이의 담화 문안 조율 여부 확인, 한국인 군위안부 피해자들 증언에 대한 확인 등 고노 담화 검증 작업은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총리 취임 전부터 고노 담화 수정 의지를 보였던 아베 총리가 공식 석상에서 처음으로 이 같은 뜻을 밝힌 것은 한국·중국 등 주변국과의 관계 악화, 고노 담화 검증과 관련한 미국 정부의 강한 경고 등을 염두에 뒀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한편 주변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던 아베 내각은 작년 12월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하며 상황을 더 악화시켰다. 아베 내각 출범 이후 지금까지 일본은 한국·중국과 정상회담을 열지 못하고 있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