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새정치민주연합, 1년간 金·安투톱체제로 새정치 이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3-26 16:48:05  |  수정 2016-12-28 12:30:3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26일 창당작업을 완료한 새정치민주연합은 향후 1년간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체제를 유지하면서 '새정치'색을 당에 입힐 예정이다.  

 새정치민주연합이 마련한 당헌에 따르면 신당은 향후 1년간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체제를 유지하게 된다.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의 임기는 차기 전당대회가 열리는 1년 후로 정해졌지만 당 사정에 따라 최고위원회의 의결로 2개월 기간 내에서 그 시기를 변경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지도부 사퇴 등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두 공동대표의 임기는 최단 10개월에서 최장 1년2개월 정도가 될 전망이다.

 1년간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로 활동할 최고위원의 경우 공동대표가 동수로 추천해 임명할 예정이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민주당 최고위원들을 그대로 기용키로 했고 안철수 공동대표도 이날 중으로 새정치연합 인사들 중 지도부에 합류할 인사들의 명단을 공개할 예정이다.

 원내대표직은 전병헌 원내대표가 계속 맡되 임기를 제한, 오는 5월 2째주에 새 원내대표를 뽑기로 했다.

 민주당 소속이었던 이종걸·박영선·노영민·우윤근·조정식·최재성·강창일 의원 등이 원내대표 후보로 거론되는 가운데 새정치연합 쪽에서 합류한 안철수·송호창·박주선·강동원 의원 등 4명의 표심이 원내대표 경선과정에서 반영될지도 관심사다.

 올해 가장 중요한 정치일정인 6월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는 기초선거 무공천이 선거 캠페인 차원에서 추진될 전망이다. 두 공동대표는 이날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기초선거 무공천 방침을 철회할 뜻이 없음을 재확인했다.

 나아가 두 공동대표는 이날 기초선거 공천 폐지 공약을 지키지 않은 새누리당을 겨냥, 기존의 '약속의 정치 대 거짓의 정치' 구도를 끌고 가겠다는 의지도 표명했다.

 6월 지방선거 후에는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등 새정치 실천이 과제가 될 전망이다. 제정당헌에 삽입된 ▲부정부패 재보궐선거 무공천 ▲당 윤리위원회 강화 등이 실천될지가 관심사다.

 이 과정에서 새정치의 방향을 둘러싸고 당내 논란이 일 가능성도 있다. 최재성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과 정당의 기득권 내려놓기와 관련, "새정치의 목적은 정치의 축소가 아닌 정치의 순기능 강화의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며 안철수 공동대표와 새정치연합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두 공동대표 체제를 바라보는 다른 정당의 시선도 그리 곱지 못하다.

 새누리당 함진규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우여곡절 끝에 창당은 마쳤지만 새정치연합의 앞날은 첩첩산중"이라며 "광역단체장 공천 방식이나 5대5 지분 등 앞으로 세부 공천 과정에서 갈등이 나타난다면 신당에 대한 국민의 기대는 곧 실망으로 바뀌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같은당 박대출 대변인도 "그 부실 아파트에는 서로 지향하는 바가 다른 세 가족이 곁눈질을 하며 살 수밖에 없는 시한부 동거에 불과할 뿐이다. 그 종말을 국민과 함께 지켜볼 것"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통합진보당도 "선거를 앞둔 정치공학적 합당 아니냐는 비판 역시 새정치민주연합이 앞으로의 활동을 통해 풀어야 할 숙제"라고 지적했고 정의당도 "새정치가 반정치로 이어져서는 안 되며 반정치는 대한민국의 발전에 역행하는 일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꼬집었다.

 당내에서도 민주당과 새정치연합 출신 간 갈등이 나타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2012년 18대 대선과정에서부터 앙금이 쌓인 민주당 출신 친노무현계 인사들과 안 의원 및 새정치연합 출신 인사들이 화학적 결합을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된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