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서울

'내가 찾는 이성이 아닌데…' 결혼정보업체 피해사례 증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4-16 11:15:00  |  수정 2016-12-28 12:37:2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서울 용산구에 거주하는 40대 여성 김모씨는 지난 1월, 1년 동안 4회의 만남 서비스를 제공받는 조건으로 한 결혼정보업체에 가입했다. 가입비는 270만원이었다. 하지만 맞선 자리에 나간 김씨는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직업·학력·나이 등의 조건이 김씨가 계약한 조건과 전혀 딴판인 상대가 나왔기 때문이다. 심지어 국적이 다른 사람까지 나왔다. 이에 김씨는 계약해제를 요구했지만 결혼정보업체는 이를 거절했다.  

 본격적인 결혼 시즌이 다가오면서 이같은 미혼남녀들의 피해사례가 늘고 있는 실정이다.

 16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발생한 결혼정보업체 관련 피해는 총 58건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접수된 42건에 비해 약 38%가 늘어난 것이다.

 이 중 '계약해제·해지'건이 70.7%(41건)로 가장 많았다.

 김씨의 사례처럼 소비자가 회원가입 시 정했던 배우자의 조건(직업·학력·나이 등)과 다른 상대를 주선하거나 허위 프로필을 제공함에 따라 계약해지를 요구할 때 결혼정보업체가 환급을 거부하거나 지연한다는 내용이었다.

 이어 정해진 기간에 소개를 이행하지 않는 '계약불이행' 피해 25.9%(15건), 계약해지 후 환급금 산정시 과다 위약금 요구건 3.4%(2건)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자 36명, 남자 22명으로 여성이 더 많았으며 연령별로는 30대 남녀가 23명으로 제일 많았고 40대(9명), 50대(9명), 20대(6명) 순이었다.

associate_pic
 이에 서울시와 한국소비자원은 이같은 피해를 예방하고자 '결혼정보업체 소비자 피해주의' 민생침해 경보를 16일 발령했다.

 현재 서울시내 국내 결혼정보업체는 총 244개이다. 관리는 해당 지역구청에서 맡고 있다. 서울시는 이런 피해사례를 각 구청에 알리고 결혼정보업체에 대한 상시점검과 관리강화를 요청했다.

 이와 함께 ▲계약서 작성 시 가입비·이행 기간·약정 만남횟수 등 약정 내용 확인 ▲'고객 만족도 1위', '대상 수상' 등 광고에 현혹되지 말 것 ▲계약내용과 다른 서비스 제공 시 이의 제기해 확인서 요구 등 소비자를 위한 주의사항도 제시했다.

 정광현 서울시 민생경제과장은 "서울시는 앞으로도 시민들에 피해를 끼치는 민생침해 사례를 발 빠르게 파악해 전파함으로써 피해 예방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