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아시아/대양주

위안부 일본군 국가범죄 입증 자료 추가 공개…中 환추스바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4-26 20:23:41  |  수정 2016-12-28 12:40:3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중국 역사기록 기관이 2차 대전 당시 일본 군국주의가 국가적 차원에서 위안부 강제 동원 사실을 입증하는 문서를 추가 공개했다. 

 26일 중국 환추스바오(環球時報)에 따르면 지린(吉林)성 역사기록소로 알려진 당안관(檔案館)이 25일 일제의 만행을 입증하기 위해 그동안 추진해온 연구 성과와 일제의 관련 사료 89건을 공개한 가운데 위안부 강제동원 관련 문서도 25건이 포함됐다. 

 이번에 공개된 위안부 관련 문서에는 2건의 '만주(국) 중앙은행의 전화통화 기록' 문서, 2건의 치안보고서, 통신내용검열 보고서와 군인범죄조사표 등 21건의 문서가 포함됐다.

 당안관 위안부 문제 담당 왕팡(王放) 주임은 "이번에 공개된 문서를 통해 일본군이 위안부 동원하려고 군용 공금을 지출했다는 사실이 최초로 밝혀졌다"면서 "만주국중앙은행은 관동군헌병대를 위해 위안부 구매(동원) 자금을 이체하는 은행서비스를 제공했고, 이는 위안부 강제동원이 국가적인 제도였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만주중앙은행 외국자본과 위안부 구매 전화통화 기록'이라는 이름의 사료에는 일본군 위안부구매자금이라는 항목이 명기됐다.

 일본군이 1944년 11월~1945년 3월 네 차례에 걸쳐 군 위안부 항목에 53만2000엔(당시에는 거액)의 공금을 지출했다는 사실을 기록하고 있다.

 이밖에 '난징 헌병대 치안회복 상황 보고서'라는 문서에는 "전체 109명의 일본군 위안부 가운데 한국인 군 위안부가 36명이 있다"는 묘사도 있다. 

 지린성 당안관은 작년부터 일본어로 작성된 문서에 대한 대규모 번역 작업을 하면서 대량의 유력한 증거를 확보했고, 지난 1월에도 난징시 주변에 설치된 위안소 상황 등에 대한 역사 기록을 공개하면서 위안부와 관련된 32건의 문서를 공개한 바 있다.

 그동안 일본 정계와 학계의 우익 인사는 위안부는 일본군의 개인적인 행위라고 주장했지만 중국이 공개한 자료를 통해 위안부제도가 국가적인 범죄 행위임이 명백히 밝혀졌다.

 '중국 위안부 문제 연구 일인자'로 알려진 쑤즈량(蘇智良) 상하이사범대 교수는 "일본군이 전쟁 당시 강제 동원한 위안부는 40만명에 달한 데 중국 여성 20만명, 한반도 여성 14~16만명이고, 동남아 국가 여성들도 포함됐다"고 주장했다. 

 쑤 교수는 또 "이 같은 성 노예 제도를 위해서는 자금 흐름이 있었을 텐데 그동안 이를 입증하는 자료가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이번에 공개된 문서를 통해 일본 정부와 군이 계획적으로 위안부 제도 운영을 추진했다는 사실이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공개된 89건의 자료는 일제가 미군과 영국군 등 연합군 포로들에게 강제노역과 비인간적인 학대를 자행한 내용이 포함된 731부대 생체실험, 강제노역 관련 자료들이다.

 한 자료에는 일본 침략군이 난징시에서 사흘동안 8만5000명의 중국인을 때려 숨지기 한 후 시신을 하천에 버려 '거대한 시신 강'이 형성됐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번 공개는 버락 오바마의 방일로  미국과 일본이 25일 센카쿠열도를 미·일 안보조약의 적용대상으로 명기한 정상회담 공동성명을 발표한 가운데 중국이 전방위적인 대응 조치의 일환으로 풀이됐다.

 중국은 역사적 증거 공개를 통해 일본의 과거사 문제를 공론화 시도를 하고 있고, 향후에서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