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세월호 참사]유가족 일부 "진상규명 특검" 요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5-03 10:48:11  |  수정 2016-12-28 12:42:33
associate_pic
유가족 40여명 의견 모아 '호소문' "수습 뒷전 정부 용서할 수 없어"

【안산=뉴시스】유명식 기자 =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유가족 일부가 사고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제 도입을 요구하고 나섰다.

 경기 안산단원고등학교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유가족 김모씨 등은 3일 정부 합동분향소 앞에서 "제 아이들이 하늘에서나마 다 같이 활짝 웃을 수 있도록 해 달라"며 이런 내용이 담긴 호소문을 조문객들에게 배포했다.

 이들은 호소문에서 "사고 첫날부터 구조할 수 있음에도 회의만 하고 사진만 찍어대는 정부를 믿고 기다렸지만, 아무런 성과도 없었다"면서 "암초니 뭐니 하더니 선장을 제물로 내세우고 과적이 문제라고 하며 언론플레이만 했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사고를 아이를 잃고 경황이 없는 중에 생활안정대책을 유포하며 진실을 왜곡하고 전국민장례축제처럼 생색을 내는 행태에 엄청난 사기극을 보는 것 같다"며 "나머지 애들을 수습하는 것이 뒷전이 되어 버렸다"고도 했다.

associate_pic
 유가족들은 "아이들을 버려두고 탈출해서 나타나지 않는 교사와 길 잃은 학부모들에게 대안이나 위로조차 하지 않고 책임회피만 하는 단원고 교직원들을 보면 비통한 마음"이라며 교육청과 교직원들에 대한 원망도 드러냈다.

 이들은 "학교 정상화도 필요하지만, 고유업무를 망각하고 책임회피만 하는 교직원들에게 남은 아이들을 맡겨두는 것을 용서할 수 없다"며 "믿을 수 있는 분들이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다.

 고 김모(17)군의 아버지는 "전날 유가족 40여명이 모여 의견을 나누고 뜻을 같이했다"며 "이 땅의 국민으로서 내 새끼를 잃은 엄마 아빠로서 당연히 요구할 수 있는 권리라고 생각한다"고 정치권에 수용을 촉구했다.

 yeu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