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아시아/대양주

中, 나토에서 아베의 '중국 위협론' 부각 맹비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5-08 13:32:50  |  수정 2016-12-28 12:43:36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일본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를 방문해 중국 위협론을 부각한 가운데 중국 정부가 이와 관련해 강력히 비난했다.

 7일 중국 외교부의 화춘잉(華春瑩) 대변인은 "중국의 대외 자세 군사 동향은 일본을 포함한 국제 사회의 우려 사항"이라고 한 아베 총리의 연설 내용에 관련해, "우리는 이미 수 차례 이 문제와 관련한 우리의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최근 일본 지도자들은 '적극적 평화주의'라는 구호를 외치면서 개헌을 통한 군사 확충을 추진하는 한편 중국의 위협론을 악의적으로 부추키고 있고, 중국을 공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 대변인은 "아베가 이런 단순한 계략으로 세계를 속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이는 세계인의 지혜와 판단력을 과소평가하는 것"이라면서 "역사적으로나 현실적인 시각으로 볼 때 무력으로 영토를 침략하고, 무력으로 현상 변경을 시도한 나라는 중국이 아니였다"고 전했다.

 그는 또 "일본 지도자들이 인위적으로 지역 긴장을 부추키고, 모순과 대립을 일으키는 진짜 목적은 외부적인 위협을 여론화시켜 군사·안보적인 제한을 풀고, 일본이 군사대국으로 거듭나겠다는 정치적 목표를 이루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화 대변인은 "우리는 일본이 본말(本末)을 뒤집고, '연목구어(緣木求魚·목표나 목적에 맞지 않는 행동)'를 하지 말고 역사와 현실을 직시하면서 국제사회의 신뢰를 받으면서 평화 발전의 길을 걷기를 바란다"고 역설했다.

 전날 아베 총리는 벨기에 브뤼셀 나토본부에서 NATO의 28개 회원국 대사들을 대상으로 가진 연설에서 "나토는 일본과 기본적인 가치를 공유하고 있으며 우리의 당연한 파트너"라면서 협력 강화를 주문했고, 중국이 동중국해에에서 힘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베 총리는 그 실례로 중국의 군사비가 최근 10년 간 4배로 증가했다고 지적하면서 "일본에 있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의 실현은 최우선 과제이며, 이를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다하고자 하는 어떠한 나라와도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중국 정부는 아베 총리가 독일 순방 당시 "일본은 독일의 화해와 사과 방식을 따를 수 없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강력히 비난하고 나섰다. 화 대변인은 "해당 발언은 일본 지도자가 잘못된 역사관을 갖고 있고, 역사를 직시하려는 성의가 부족하다는 사실을 재차 보여준 것"이라고 비난했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