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미주

NYT ‘세월호참사 진실 밝혀라’ 박대통령 비판 전면광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5-12 06:27:21  |  수정 2016-12-28 12:44:26
associate_pic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뉴욕타임스 11일자 19면에 세월호 참사와 관련, 박근혜정부를 정면 비판하는 전면광고가 실렸다. 광고는 상단에 ‘한국 세월호 침몰’이라는 작은 제목과 바다속에 거꾸로 빠진 그림을 싣고 ‘3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배에 갇혔다. 구조된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내용이 쓰여 있다. 이어 ‘진실을 밝혀라(Bring the Truth to Light). 왜 한국인은 박근혜대통령에게 분노하는가’라는 큰 제목과 ‘무능과 태만’ ‘언론검열과 조작’, ‘언론통제. 대중의 감정 조작. 대중의 관심 무시’ 등 3개항의 문제점을 열거했다. 2014.05.11.  robin@newsis.com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뉴욕타임스에 세월호 참사와 관련, 박근혜정부를 정면 비판하는 전면광고가 실렸다.

 뉴욕타임스 11일자 19면에 게재된 이 광고는 미주한인들이 모금 운동으로 광고비를 마련했으며 세월호 참사에 대한 한국 정부의 문제점을 비판하는 내용으로 돼 있다. <뉴시스 2014년 5월4일 송고기사 참조>

 광고는 상단에 ‘한국 세월호 침몰’이라는 작은 제목과 바다속에 거꾸로 빠진 그림을 싣고 ‘3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배에 갇혔다. 구조된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카피가 쓰여 있다.

 이어 ‘진실을 밝혀라(Bring the Truth to Light). 왜 한국인은 박근혜대통령에게 분노하는가’라는 큰 제목과 함께 ‘무능과 태만’ ‘언론검열과 조작’, ‘언론통제. 대중의 감정 조작. 대중의 관심 무시’ 등 3개항의 문제점을 열거했다.

associate_pic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뉴욕타임스 11일자 19면에 세월호 참사와 관련, 박근혜정부를 정면 비판하는 전면광고가 실렸다. 광고는 상단에 ‘한국 세월호 침몰’이라는 작은 제목과 바다속에 거꾸로 빠진 그림을 싣고 ‘3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배에 갇혔다. 구조된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내용이 쓰여 있다. 이어 ‘진실을 밝혀라(Bring the Truth to Light). 왜 한국인은 박근혜대통령에게 분노하는가’라는 큰 제목과 ‘무능과 태만’ ‘언론검열과 조작’, ‘언론통제. 대중의 감정 조작. 대중의 관심 무시’ 등 3개항의 문제점을 열거했다. 2014.05.11.  robin@newsis.com
 광고는 “한국정부는 비상대응책이 결여되고 당국간 협력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민간 잠수전문가들과 미 해군 등 외부도움을 거절하고 정부가 주요 주주인 민간업체에 구조권한을 주었다. 엉망이 된 구조작업은 박근혜정부의 리더십의 부족과 무능, 태만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또한 “세월호 참사와 관련, 박대통령에 대한 비판은 주류 언론에 대한 정부의 검열로 제대로 보도되지 않고 있으며 진실을 말해주는 온라인의 영상과 목소리들은 삭제되었다”고 지적하고, 박대통령이 세월호 희생자와 무관한 사람을 위로한 것을 유가족인 것처럼 주류 언론이 오도한 사실도 거론했다.

 이와 함께 “새누리당 의원들이 대중의 논의를 막기 위해 세월호 참사에 대한 잘못된 정보 등 소문을 퍼뜨리는 사람들을 벌금이나 체포할 수 있도록 법안까지 추진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

associate_pic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뉴욕타임스 11일자 19면에 세월호 참사와 관련, 박근혜정부를 정면 비판하는 전면광고가 실렸다. 광고는 상단에 ‘한국 세월호 침몰’이라는 작은 제목과 바다속에 거꾸로 빠진 그림을 싣고 ‘3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배에 갇혔다. 구조된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내용이 쓰여 있다. 이어 ‘진실을 밝혀라(Bring the Truth to Light). 왜 한국인은 박근혜대통령에게 분노하는가’라는 큰 제목과 ‘무능과 태만’ ‘언론검열과 조작’, ‘언론통제. 대중의 감정 조작. 대중의 관심 무시’ 등 3개항의 문제점을 열거했다. 2014.05.11.  robin@newsis.com
 광고는 “박근혜대통령의 행동은 한국을 권위주의 시대로 역행시키고 있다. 한국인들은 민주주의를 퇴행시키고 있는 것에 분노하고 있다”면서 “한국정부는 언론 통제와 대중의 언론자유를 억누르는 것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뉴욕타임스 광고비는 크라우드펀딩업체인 인디고고를 통해 지난달 29일부터 12일간 전개된 캠페인으로 모아졌으며 웹사이트(www.thetruthofsewolferry.com/truth)를 통해 “한국의 민주주의와 언론자유를 회복하는 대화에 동참해 달라”고 주문했다.

 rob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