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처형들과 조카, 부인 친구까지 성폭행 '인면수심' 30대 구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5-27 15:34:32  |  수정 2016-12-28 12:49:23
【화성=뉴시스】노수정 기자 = 처형과 조카, 부인 친구 등을 성폭행하고 알몸사진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수천 만원을 뜯은 인면수심의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A(39)씨를 구속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09년부터 최근까지 첫째 처형(51)과 둘째 처형(46), 조카인 첫째 처형의 딸(22), 부인의 친구(43) 등 5명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이들에게 알몸사진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모두 4300만원을 뜯은 혐의를 받고 있다.

 돈을 주지 못한 조카는 모텔로 불러 3~4차례 더 성폭행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집에 놀러 온 처형 등에게 수면제를 탄 커피를 마시게 한 뒤 성폭행하고 알몸사진을 찍어 협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 처형들은 계속되는 돈 요구에 힘들어 하다 지난달 말 경찰에 고소했다.

  ns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