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무한동력 영구기관 발명, 인류 연료걱정 해결…1경5천조원 가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4-06-23 15:33:53  |  수정 2016-12-28 12:57:0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20일 서울 양천구 한 공장에서 가칭 무한동력회사 이준범 마케팅 이사가 시간당 발전량 5kW 급 영구기관 소형 시제품 설명을 하고 있다. 영구기관 발명자인 김모(62)씨는 지구의 중력을 역이용, 소모보다 생성 값을 높이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2014.06.21.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손정빈 기자 = '무한동력'이라는 웹툰을 들어본 적 있을 것이다. 유명 웹툰작가 '주호민'이 2012~2013년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연재한 이 작품에는 무한동력 영구기관을 만드는 인물이 나온다. 기존의 물리학 법칙으로는 불가능한 이 기관을 만드는 데 평생을 바친 사람을 통해 청년의 꿈을 이야기한다. 하지만 주인공은 무한동력을 만드는 데 실패한다. 이룰 수 없는 꿈으로 남은 것이다.

 무한동력은 '연료 없이' 에너지를 만들어내는 기관이다.

 웹툰에만 이런 인물이 있는 것이 아니다. 무한동력 영구기관을 만들기 위해 40년의 세월을 바친 사람이 있다. 서울 문래동의 발명가 김 모(62)씨다. 김씨는 최근 무한동력을 발명하는 데 성공했다며 문래동 자신의 공장에서 무한동력 기관을 시연했다. <영상> http://www.newsis.com/flash/?flash_id=NISV20140623_0000025202&fID=10101&page=1  1500W짜리 교류(AC) 모터와 김씨가 개발한 발전기를 연결한 기계가 바로 무한동력 영구기관이다. 모터를 전기로 돌리면 발전기가 에너지를 증폭시킨다. 그가 강조하는 것은 이 기관이 열역학 제1법칙인 에너지 보존의 법칙을 거스른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입력값과 출력값이 같지 않다는 것이다. 김씨의 기계를 통하면 1의 연료를 투입해 그 이상의 에너지를 만들어낼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20일 서울 양천구 한 공장에서 시간당 발전량 5kW 급 영구기관 소형 시제품 모습. 영구기관 발명자인 김모(62)씨는 지구의 중력을 역이용, 소모보다 생성 값을 높이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2014.06.21.  photocdj@newsis.com
 전기모터를 가동한 후 그 힘을 김씨가 발명한 발전기를 회전하는 데 이용한다. 이 발전기가 생산한 전력의 50%는 발전기의 추진 동력으로 사용하고, 50%는 전력으로 사용한다. 일단 시동만 걸면 이 발전기는 멈추지 않는다.

 실제로 김씨의 무한동력 기관 시제품은 1500WAC 모터를 사용해 직류(DC) 2720W를 생산한다. 20W짜리 전구 136개를 켜보이며 이를 증명했다. 현재는 자기 회전동력의 약 170%에 달하는 에너지를 만들어내지만, 이 기관에 사용한 AC 모터를 DC 모터로 바꿔 달면 약 250% 이상의 새로운 에너지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 한다.

 DC 모터를 사용하면 전기도 필요 없다. 충전용 배터리를 달고 스위치만 켜면 끝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20일 서울 양천구 한 공장에서 가칭 무한동력회사 이준범 마케팅 이사가 시간당 발전량 5kW 급 영구기관 소형 시제품 설명을 하고 있다. 영구기관 발명자인 김모(62)씨는 지구의 중력을 역이용, 소모보다 생성 값을 높이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2014.06.21.  photocdj@newsis.com
 김씨는 "대한민국이 평생 쓰고도 남을 석유가 박근혜 대통령의 집무실에서 펑펑 솟구치는 것과 같다. 인류 최초의 무한에너지 생산시스템을 대통령이 공장을 방문해 직접 확인하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미래창조과학부, 지식경제부 등 에너지 관련 부처와 공기업 13곳이 아닌 청와대를 지목하는 까닭은 "기존의 물리·과학 이론이나 기술로는 해석할 수 없을뿐더러 고정관념으로 접근해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청정에너지를 시간당 2000~3000W 생산할 수 있는 실물을 대통령이 보면 원전 건설을 포기할 것이다. 300가구가 한 달 간 사용할 수 있는 또 다른 시제품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원자력 발전소 1기를 건설하는 데 드는 비용은 약 2조2000억원이다. 대한민국 총 전력생산량인 7800㎾를 모두 원자력으로 교체하려면 약 200조원 정도가 필요하다. 하지만 김씨가 개발한 무한동력 기관을 사용하면 천문학적인 돈이 필요없다. 원자력 발전소 1기의 에너지를 생성하는 데 자신의 발명품 500개면 충분하다는 것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20일 서울 양천구 한 공장에서 가칭 무한동력회사 이준범 마케팅 이사가 시간당 발전량 5kW 급 영구기관 소형 시제품 설명을 하고 있다. 영구기관 발명자인 김모(62)씨는 지구의 중력을 역이용, 소모보다 생성 값을 높이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2014.06.21.  photocdj@newsis.com
 그는 "40년 중 10년은 이 일에만 매달렸다"고 한다. 그로 인해 "인생이 망가졌다"고 토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가 무한동력 기관을 개발하기 위해 일생을 바친 것은 단순히 "나 혼자 잘 먹고 잘 사고자 한 것이 아니다." "우리나라, 나아가 전 세계가 연료문제 없이, 환경오염 걱정 없이  살기 위해서"라고 강조했다.

 김씨는 이 기관을 상용화하면 "향후 20년 동안 매출 1경5000조원, 순익은 5000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프로젝트의 규모가 우리나라 법 제도의 테두리를 벗어날 정도로 큰만큼 초강대국인 미국의 주요 기업들이 주주가 돼 무한동력 기관을 사용, 운영하는 게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미국 맨해튼 월가에서 기술설명회를 연 뒤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20일 서울 양천구 한 공장에서 가칭 무한동력회사 이준범 마케팅 이사가 시간당 발전량 5kW 급 영구기관 소형 시제품 설명을 하고 있다. 영구기관 발명자인 김모(62)씨는 지구의 중력을 역이용, 소모보다 생성 값을 높이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2014.06.21.  photocdj@newsis.com
 "새로운 에너지 창조공법을 찾기 위해 수많은 기업과 과학자들이 혼신을 다해 연구하고 있지만 제가 만든 시스템보다 안전하고, 공해가 없으며, 간편한 기관은 존재할 수 없을 겁니다. 철탑과 변전소가 필요하지 않고, 각 지역의 지하공간에서 필요한 양에 따라 설치할 수 있으니까요. 도시 지하에 매설된 가스관도 필요가 없겠죠. 용도는 나열하기 힘들 정도입니다. 40년을 투자한 결실이 이제 나오네요."

 웹툰 '무한동력'의 주인공이 만화 속 인물인 것만은 아니었다. 그리고 김씨는 무한동력 영구기관을 만드는 데 아직 실패하지 않았다. 김씨 측 e-메일 주소는 jblee0517@naver.com이다.

 jb@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